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LH, 연간 종부세 감면액 136억원 서민 주거비 지원에 재투자

LH 경남 진주 사옥 [LH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달 말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세제 보완 방안에 따른 종합부동산세 감면액을 서민 주거복지사업에 재투자한다고 2일 밝혔다.

정부는 앞서 3주택 이상 보유 공공주택사업자에 대한 종부세 중과 누진세율을 최고 5%에서 2.7%로 인하했다.

또 미분양된 분양전환 공공임대주택은 2년간 종부세 합산에서 배제하며, 매입임대주택 종부세 합산배제 가액요건도 최고 9억원까지로 완화하기로 했다.

LH는 이번 조치로 연간 약 136억원의 종부세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절감한 세금은 앞으로 임대주택·임대상가 임대료 인하 등 서민 주거비 부담완화에 사용될 예정이다.

LH는 올해 물가상승에도 불구하고 임대주택의 임대조건을 1년간 동결하고, 임대상가의 임대료 인하(25%) 기간을 6개월 연장했다.

내년 말까지 서민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한 지원 규모는 총 2천162억원이며 이번 종부세 감면액을 재원의 일부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한준 LH 사장은 "공공주택사업자에 대한 정부의 종부세 완화 취지를 살려 지속적으로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등 국민 체감 주거복지서비스 증진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