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역대급 거래 절벽 속 작년 11월 실거래가 지수 역대 최대 하락전국·서울 2006년 조사 이래 최대 낙폭…서울선 강남권이 가장 많이 내려 "고금리에 급급매 아니면 안팔려"…서울 누적 하락률 -19% 달해

서울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집값 하락과 거래 절벽 속에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지수가 역대 최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지난해 11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는 전월 대비 6.47% 떨어졌다.

10월의 하락 폭(-4.55%)보다 커진 것은 물론 월간 지수로는 부동산원이 2006년 2월 실거래가 지수 발표를 시작한 이후 16년9개월 만에 최대 하락이다.

11월까지 누적 하락률은 -18.86%로 동기간은 물론 2006년 이후 연간으로 비교해도 조사 이래 역대 최대 낙폭이다.

최근 가파른 금리 인상으로 심각한 거래 절벽이 이어지는 가운데 '급급매' 위주로 거래가 이뤄지면서 실거래지수도 급락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는 2021년 11월(-1.72%)부터 하락하기 시작해 1년째 마이너스를 기록중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아파트 거래량은 1만1천62건으로 2006년 실거래가 조사를 시작한 이래 가장 적은 양이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고금리에 대출 이자 부담이 커지면서 절대 거래량이 줄어든 가운데 직전 거래가보다 하락 거래가 늘면서 실거래가를 끌어내렸다"고 설명했다.

11월 서울 권역별 실거래가 지수는 강남4구가 있는 동남권의 지수가 -7.93%로 5개 권역 가운데 가장 많이 떨어졌다. 잠실 등 대규모 단지에서 하락 거래가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또 중소형 아파트가 밀집된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의 동북권이 -6.69%로 뒤를 이었다.

경기(-4.49%)와 인천(-3.09%)은 10월보다는 낙폭이 다소 둔화했지만 여전히 약세가 지속됐다.

수도권의 실거래지수 하락률은 -5.09%로 2008년 12월(-5.33%) 이후 약 14년 만에 가장 많이 떨어졌다.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전월(-3.33%) 대비 4.14% 하락해 2006년 조사 이래 최대 하락했다.

실거래가 지수 하락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까지 신고분만 집계한 12월 잠정지수는 서울이 -2.95%, 전국이 -2.18%로, 11월보다 낙폭은 줄지만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