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12월 전국 아파트 입주율 소폭 상승…규제 완화 영향미입주 원인 "기존 집 안팔려서" 56%

서울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의 규제완화 방침에 따라 지난달 전국 아파트 입주율이 전월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지난해 12월 전국 아파트 입주율은 71.7%로 전월(66.2%) 대비 5.5%포인트 상승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역별로 수도권이 11월 76.6%에서 12월은 77.8%로 1.2%포인트, 5대 광역시는 67.0%에서 71.9%로 4.9%포인트, 기타지역은 61.6%에서 69.3%로 7.7%포인트 상승했다.

지난달 주택담보대출비율(LTV) 규제 완화와 종합부동산세·양도세 등 세제 완화 대책 등이 발표되며 입주율이 올랐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미입주 원인으로는 기존 주택매각 지연이 전월(52%)보다 4%포인트 증가한 56%로, 2020년 11월(56.9%)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최근 거래 절벽으로 인해 살던 집이 안 팔려 입주를 못하고 있는 경우가 절반이 넘는 것이다. 세입자 미확보는 11월 22%에서 12월에는 24%로 늘었고, 잔금대출 미확보는 22%에서 20%로 감소했다.

12월 대비 올해 1월 아파트 입주전망지수는 전국적으로 7.5포인트(51.9→59.4)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달 초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규제지역 해제 등으로 수도권의 입주전망지수가 9.6포인트(45.4→55.0)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연구원은 그러나 한국은행이 이날도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함에 따라 고금리 시대의 대출 부담으로 인해 입주 등 주택시장 분위기가 빠르게 회복될 수 있을지는 불명확하다고 내다봤다.

1월 아파트 입주 전망지수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