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복권당첨금 200만원까지 비과세…로또 3등 세금 안낸다연금복권 3·4등 2만8천명도 해당…주민번호 안 내고 바로 수령 작년 당첨됐어도 1월 1일 이후 청구하면 비과세

새해 앞두고 로또 구매 열기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새해를 하루 앞둔 31일 오후 서울 노원구 한 복권판매점 앞에서 시민들이 로또 구매를 위해 대기해 있다. 2022.12.31 seephoto@yna.co.kr

올해부터 정부가 세금을 부과하는 복권 당첨금 기준이 5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올라간다.

기획재정부는 소득세법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복권 당첨금 비과세 기준선이 이처럼 상향조정된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100만원 남짓을 통상 받는 로또복권 3등 15만명이 과세 대상에서 비과세로 전환된다.

통상 10억원 이상을 받는 로또 1등, 수천만원을 수령하는 로또 2등은 여전히 과세 대상이다.

연금복권 3·4등 2만8천명도 과세 대상에서 비과세로 전환된다. 로또복권과 연금복권을 합칠 경우 연간 18만명 이상이 세금을 내지 않고 당첨금을 수령하게 된다.

과세 대상에서 제외될 경우 개인정보 제공 절차도 없어진다.

과세 대상인 경우 당첨금 수령에 앞서 주민등록번호 등 정보를 제공(지급명세서 작성)해야 하지만 과세 대상이 아니라면 이런 절차가 불필요해진다.

200만원까지 당첨금을 받는 사람들은 은행을 방문해 신원만 확인되면 곧바로 당첨금을 수령할 수 있다.

비과세 기준선을 상향 조정하는 소득세법 개정은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지난해에 복권이 당첨됐어도 올해 1월 1일 이후 청구했다면 새로운 비과세 기준선을 적용받게 된다.

정부는 당첨 후에도 찾아가지 않는 연간 500억원 안팎의 미수령 당첨금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