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기대 인플레 꺾였나…12월 3.8%로 전월보다 0.4%p 내려금리수준전망지수 18p 하락한 133…"오를 만큼 올랐다" 주택가격전망지수 1p 반등했지만…"여전히 낮은 수준"

서울의 대형마트 농산물 코너. [연합뉴스 자료사진]

소비자들의 물가 전망에 해당하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이 3%대로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12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대인플레이션율은 11월(4.2%)보다 0.4%포인트(p) 낮은 3.8%로 집계됐다.

향후 1년간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지난 7월 4.7%로 역대 최고치를 찍은 이후 4%대에서 오르내리기를 반복하다가, 이달 들어 3%대로 떨어졌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이 3%대로 내린 것은 지난 6월(3.9%) 이후 처음이며, 지난 5월(3.3%) 이후 가장 낮았다.

황희진 한은 통계조사팀장은 "생활 물가와 관계된 농축산물, 석유류 가격이 안정됐고 소비자물가지수(CPI), 환율이 하락하면서 기대 인플레이션을 낮추는 데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물가 인식, 기대인플레이션율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2월 금리수준전망지수는 133으로 11월보다 18포인트 떨어졌다.

'현재와 비교해 6개월 후 금리'가 지금보다 오를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하락을 예상한 사람보다 많으면 이 지수는 100을 웃돈다.

황 팀장은 "물가 상승세가 둔화하면서 시장금리도 오를 만큼 올랐다는 인식이 늘어남에 따라 금리수준전망지수가 크게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지수 자체는 워낙 높았기 때문에 여전히 100을 웃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12월 주택가격전망지수(62)는 11월보다 1포인트 올랐다.

주택가격전망지수는 지난 7∼11월 다섯 달 연속 역대 최저 기록을 갈아치운 바 있다.

황 팀장은 "주택가격전망지수가 반등하기는 했지만 큰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렵다"며 "워낙 낮은 수준이기도 하고, 거래량·매매수급지수 등을 보더라도 하락 폭이 확대되는 국면이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소비자심리지수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2월 전체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89.9로, 11월(86.5)보다 3.4포인트 상승했다.

CCSI는 9월 91.4, 10월 88.8, 11월 86.5로 2개월 연속 하락하다가 3개월 만에 반등했다.

황 팀장은 "수출 부진,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높으나, 양호한 고용 사정이 지속되는 데다 물가 상승세가 둔화하면서 전월보다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CCSI는 소비자동향지수(CSI)를 구성하는 15개 지수 가운데 현재생활형편·생활형편전망·가계수입전망·소비지출전망·현재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 6개 주요 개별지수를 이용해 산출한 지표다.

100보다 높으면 장기평균(2003∼2021년)과 비교해 소비 심리가 낙관적, 100을 밑돌면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11월과 비교해 CCSI를 구성하는 6개 지수 가운데 현재생활형편(83)만 전월과 같았고, 생활형편전망(85·+3p), 가계수입전망(95·+2p), 소비지출전망(108·+1p), 현재경기판단(51·+5p), 향후경기전망(62·+8p) 모두 지수가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19일 전국 2천50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2천380가구가 조사에 응답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