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작년말 자영업자 빚 평균 1억7천805만원…역대 최대폭 증가비은행권 대출 10.3%↑…20대 부채 두 자릿수로 늘어

서울 시내 식당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자영업자(개인사업자)의 1인당 평균 부채가 역대 최대 폭으로 증가하면서 1억8천만원에 육박했다.

부채 규모는 50대가 가장 컸고, 전년 대비로는 20대 부채가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일자리행정통계 개인사업자 부채' 자료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으로 집계한 국내 개인사업자의 평균 대출은 1억7천805만원으로 전년보다 5.8%(975만원) 증가했다.

증가 폭은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17년 이후 가장 컸다.

특히 작년에는 비은행권 대출이 전년보다 10.3% 급증하며 은행권 대출 증가율(3.0%)을 웃돌았다.

다만 연체율(대출잔액 기준)은 0.32%로 전년보다 0.08%포인트(p) 하락했다.

연령별로 보면 50대 개인사업자의 평균 대출이 2억379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외 40대(1억9천603만원), 60대(1억8천359만원) 등의 순이었다.

20대(29세 이하)의 경우 대출 규모 자체는 6천47만원으로 가장 작았으나, 전년 대비 증가율은 11.8%로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높았다.

대출 연체율(0.50%)도 20대 개인사업자가 가장 높았다.

매출 기준으로는 매출액 10억원 이상인 개인사업자의 평균 대출이 8억8천222만원으로 매출 3천만원 미만(1억1천458만원) 사업자의 7.7배에 달했다.

그러나 매출액 10억원 이상 사업자의 연체율은 0.09%에 그친 반면, 3천만원 미만 사업자의 연체율은 0.72%까지 올라갔다.

이외 직원 유무나 사업 기간별로도 대출 규모가 달라졌다.

직원을 두고 일하는 개인사업자의 평균 대출은 3억8천812만원으로 직원이 없는 경우(1억1천316만원)보다 많았다.

사업 기간별로는 10년 이상 사업을 이어온 사업자의 평균 대출이 2억1천395만원으로 가장 많았지만, 연체율은 0.20%로 10년 미만 사업자보다 낮았다.

[통계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