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1∼10월 세수 48.2조원 늘어…증권거래세는 3.3조원↓세수 진도율 89.7%…5년 평균치 웃돌아

코스피 하락 출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9일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실시간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2022.11.29 hama@yna.co.kr

올해 들어 지난 10월까지 국세 수입이 1년 전보다 50조원 가까이 늘었다.

주식 등 자산시장 거래가 급감하며 관련 세수는 감소했다.

29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10월 국세 수입 현황'에 따르면 올해 1∼10월 누계 기준 국세 수입은 355조6천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8조2천억원(15.7%) 증가했다.

예산 대비 진도율은 89.7%로 최근 5년 평균치(최대·최소 제외)를 0.5%포인트 웃돌았다.

정부는 이를 바탕으로 연말까지 올해 세입예산 목표인 396조6천억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세목별로는 근로소득세와 종합소득세 등 소득세가 108조5천억원 걷히면서 1년 전보다 12조2천억원(12.7%) 증가했다.

법인세(99조8천억원)도 올해 상반기까지 기업 실적 개선에 힘입어 32조5천억원(48.4%) 늘었다.

최근 소비와 수입이 일제히 증가한 영향으로 부가가치세(79조6천억원) 역시 7조7천억원(10.7%) 증가했다.

반면 증권거래세는 5조5천억원 걷히면서 1년 전보다 3조3천억원(-37.0%) 감소했고, 자산 거래에 붙는 농어촌특별세 역시 1조6천억원(-23.3%) 감소했다.

올해 주식 거래대금이 작년보다 큰 폭으로 줄어든 여파다.

기재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9월까지 코스피 거래대금은 작년 동기 대비 44.2%, 코스닥 거래대금은 36.3% 각각 감소했다.

유류세 인하 조치가 이어지며 교통·에너지·환경 세수(9조4천억원)도 4조9천억원(-34.1%) 줄었다.

10월 한 달간 국세수입은 38조1천억원으로 작년 동월 대비 5조2천억원 증가했다.

10월에도 소득세·법인세 등이 늘었지만 교통·에너지·환경세와 증권거래세는 줄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