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일반회무
한국세무사회, 국민권익위원회와 세무분야 국민권익 보호 위한 업무협약 연장 체결세무사회, 2024년 10월까지 2년간 세무분야 전문상담 활동 지원 등 업무협약 연장

원경희 회장, “국민권익 보호와 성실납세가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협력하겠다”

한국세무사회(회장 원경희)는 지난 15일 국민권익위원회와 세무분야 국민권익 보호관련 업무협조 체계를 구축하는 업무협약을 연장체결한다고 밝혔다.

세무사회는 지난 2020년 10월 29일 세무사회관에서 양 기관간 세무분야 전문 세무상담 활동 지원 및 상호 협력관계 조성에 적극 협조하기로 합의하고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에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달 업무협약이 종료됨에 따라 한국세무사회에 업무협약을 연장해 줄 것을 요청해왔고 세무사회는 2024년 10월까지 2년간 연장하기로 했다.

업무협약 주요사항은 ▲국민권익을 위한 세무상담 활동에 대한 세무사 회원 적극 지원 ▲세정·세법 분야에 대한 활발한 정보 교류 ▲국민권익 보호 및 제도개선사항에 대한 세무사의 지원 및 주요 정책 추진사항의 홍보 ▲세무 분야 국민권익 보호를 위한 대외 홍보 협력 및 정보 교환 등이다.

현재 국민권익위원회가 운영하는 정부합동민원센터 종합민원상담에는 국민들의 각종 민원에 대해 세무사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의 맞춤형 상담을 통해 민원해결을 지원하고 있다.

세무사회는 2013년부터 매년 국민권익위원회에 전문상담위원으로 재능기부 활동세무사를 추천해왔으며 2020년에는 13명의 세무사를 추천해 활동하고 있다. 

그 결과 한국세무사회는 국민권익위원회에 정부 합동민원센터에 활동할 회원을 추천하고 직접 상담 활동에 참여시켜 다양한 형태의 전문상담을 제공해 대국민 상담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는데 기여해 왔다.

원경희 회장은 “한국세무사회는 창립 60주년을 맞이해 납세자 권익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권익위원회의 업무협약을 통해 납세자들의 세금 고민을 해결해 주고 사업자의 사업을 도와주는 동시에 국민권익 보호와 성실납세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관계를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국민이 정부민원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겪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2020년 ‘정부합동민원센터’를 개소하고 ‘한 곳에서 한번에’ 답변 가능한 민원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세무사를 비롯하여 분야별로 변호사, 노무사, 법무사, 감정평가사, 건축사 등 약 120명의 민간전문가가 활동하고 있다.

센터 개소 이후 지난해까지 총 91,000여 건을 상담하고 올해 2월 부패·공익신고 무료상담전화(☎1398)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세무사신문 제832호(2022.11.16.)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