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시중은행 정기예금 금리 연 5% 시대 열렸다우리·KB국민·NH농협 대표 상품들 일제히 연 5% 넘어 '1억원 넣으면 연 500만원 이자'…수신금리 경쟁 가열될 듯

5대 시중은행 로고

5대 시중은행 본점의 로고, 위에서부터 국민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농협은행 [촬영 이세원]

금융권 금리 인상 랠리가 지속되면서 마침내 시중은행에서 연 5% 예금 금리 시대가 열렸다.

그동안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이나 일부 지방은행에서 연 5% 이상의 이자를 주는 상품은 있었지만 전국적인 점포망을 가진 시중은행에서는 연 4%대가 가장 높았다.

이에 따라 금융권 수신금리 경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 대표상품인 '우리 WON플러스 예금'은 전날 기준 1년 만기 기준 연 5.18%의 금리를 제공한다.

'우리 WON플러스 예금'은 시장금리 연동상품으로 별다른 조건 없이도 누구나 최고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대표상품인 '우리 WON플러스 예금'은 시장금리를 반영해 매일 적용금리가 달라지는 만큼 최근의 금리 인상기에 가장 먼저 연 5% 선을 돌파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 WON플러스 예금'은 주말에도 시장금리 인상분이 자동 반영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상품은 14일 오전 기준으로 금리가 연 4.98%로 다시 내려갔다.

KB국민은행의 'KB STAR 정기예금'도 이날부터 1년 만기 기준 연 5.01%의 금리를 적용한다.

'KB STAR 정기예금'은 매주 시장금리를 반영하는데, 지난 주말까지 연 4.96%의 금리가 주초 변동되면서 5%대에 올라섰다.

NH농협은행의 'NH올원e예금' 역시 이날 기준 1년 만기 상품에 연 5.1%의 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이 상품 역시 시장금리를 매일 반영해 금리를 변동시키는 상품이다.

그동안 주요 시중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상품 금리는 연 4%대에 머물렀으나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연 5%대에 속속 올라서고 있다.

이들 상품에 1억원을 넣는다면 1년에 이자 수익만 500만원 가량을 올릴 수 있는 셈이다.

은행연합회 소비자포털에 따르면 그동안 1년 만기 정기예금 상품 중 금리가 연 5%를 넘는 것은 BNK부산은행의 '더 특판 정기예금'(연 5.4%), 전북은행의 'JB123 정기예금'(연 5.3%),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의 'e-그린세이브예금'(연 5.1%), 제주은행[006220] 'J정기예금'(연 5.10%), 광주은행의 '호랏차차디지털예금'(연 5.0%)밖에 없었다.

주로 전국적인 수신기반이 약한 지방은행이나 외국계 은행인데다 이마저도 기본금리에 특정 조건을 만족해야만 연 5%가 넘는 최고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은행과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이 연 5%대 금리 정기예금 상품 시장에 본격 가세한 셈이다.

이는 한국은행의 잇따른 기준금리 인상 영향 때문이다

지난달 12일 한은이 사상 두 번째 빅 스텝을 밟자 주요 시중은행들은 일제히 예·적금 금리를 0.3∼1%포인트(p) 상향 조정했다.

우리은행은 한은 기준금리 인상을 반영해 지난달 13일부터 19개 정기예금과 27개 적금 상품의 금리를 최대 1%포인트(p) 인상했다.

NH농협은행은 지난달 14일부터 예금 금리는 0.50%p, 적금 금리는 0.50∼0.70%p 각각 인상해 반영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기준금리와 시장금리 변동을 반영해 지난달 20일부터 15개 정기예금, 23개 적립식예금(적금) 상품의 금리를 인상했다.

이에 따라 KB국민은행의 정기예금과 적금 금리는 각각 최대 0.5%p, 0.6%p 올랐다.

이날 기준 신한은행의 '쏠편한 정기예금'과 하나은행의 '하나의 정기예금' 금리가 연 4.85%인 만큼 조만간 연 5% 금리를 돌파하는 시중은행 정기예금 상품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