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주택보유자 8%가 종부세 낸다…특별공제무산에 세부담 600억원↑주택분 종부세 120만명 낼 듯…21일께 과세 인원 확정

올해 주택분 종부세 과세 인원 사상 첫 100만명 돌파 전망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올해 주택분 종합부동산세 과세 인원이 120만명에 달해 사상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산된 가운데 8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모습.
전날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국회예산정책처가 주최한 '2022년 세제 개편안' 토론회에서 올해 주택분 종부세 고지 인원이 약 120만명으로 추산됐다고 밝혔다. 주택분 종부세 과세 인원은 2017년 33만2천명, 2018년 39만3천명, 2019년 51만7천명, 2020년 66만5천명으로 증가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93만1천명까지 늘었다. 2022.11.8 nowwego@yna.co.kr

올해 주택 보유자 100명 중 8명이 종합부동산세를 내게 될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8일 보도 참고자료를 내고 올해 주택분 종부세 과세 인원이 약 120만명으로 추산됐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전체 주택 보유자(2020년 기준 1천470만명)의 8%에 이르는 규모다.

당초 재산 상위 1%에 한정된 세금으로 설계된 종부세 과세 인원이 전체의 10%에 가까운 수준까지 늘어난 것이다.

주택분 종부세 과세 인원은 2017년 33만2천명, 2018년 39만3천명, 2019년 51만7천명, 2020년 66만5천명으로 증가한 데 이어 지난해 93만1천명까지 늘었다.

이후 올해는 120만명에 달해 사상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서게 됐다.

특히 1세대 1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특별공제 도입이 국회 논의 과정에서 무산되면서 약 10만명이 과세 대상에 추가됐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1세대 1주택자 전체 세 부담은 600억원가량 늘어나게 됐다.

다만 종부세 과세표준을 결정하는 공정시장가액비율이 올해 100%에서 60%로 낮아지면서 주택분 종부세액은 작년과 유사한 4조원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1인당 종부세 부담은 작년보다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달 21일을 전후해 올해 종부세 고지세액과 과세인원을 최종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래픽] 주택분 종부세 과세 인원 추이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국회예산정책처가 주최한 '2022년 세제 개편안' 토론회에서 올해 주택분 종부세 고지 인원이 약 120만명으로 추산됐다고 밝혔다.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