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일반회무
세무실무사례 연구발표회 통해 회원간 고민 해결방안 공유법인 부실 유보금과 가지급금 처리, 회원사무소 수익 확대방안, 직원 수급 문제 해결 방안은?

원경희 회장, “급변하는 환경에 회원들이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폭넓은 주제와 사례 소개하겠다”

한국세무사회(회장 원경희)는 지난달 26일 서초동 세무사회관 6층 대강당에서 제38회 세무실무사례 연구발표회를 개최했다.

세무실무사례 연구발표회는 세무사회가 조세제도와 세무행정에 대한 연구 동기를 부여하고 연구활동을 통해 실무능력 함양과 회원간 사례 공유를 통한 납세자에 대한 세무서비스 제공 확대를 위해 지난 2004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이번 세무실무사례 연구발표회는 김신언 연구이사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제1주제는 안성희 세무사가 ‘법인 부실 유보금과 가지급금 처리문제’를 발표했고, 제2주제는 최영우 세무사가 ‘회원사무소의 수익 확대방안으로 경리업무 아웃소싱 사례’를 발표했으며, 제3주제는 신철 세무사가 ‘회원사무소 직원 수급문제 해소방안으로 산학일체 도제교육 연계 사례’를 발표했다.

먼저 안성희 세무사는 법인 부실 유보금과 가지급금에 대해 전체적인 설명과 함께 주식이동에 대한 세부담 증가, 법인의 세부담 증가, 개인의 소득세 부담 및 인정이자 부담증가, 상속 시 상속재산 감소 및 상속세 과세문제 그리고 법인 양도 시 과세문제 등 문제점을 분석하고 세무대리업무 수행 중 실무상 쟁점이 되는 사항들을 국세청 과세 동향과 함께 사례 중심으로 방안을 제시했다.

두 번째 발표자인 최영우 세무사는  회원사무소 수익 확대방안으로 새로운 솔루션 등을 활용한 경리업무 아웃소싱 사례를 발표했다.

최 세무사는 회원사무소가 기장중심의 저부가가치 업무에서 고부가가치로 변화하기 위해서는 거래처와 계속적이고 유기적인 관계가 지속되어야 하며, 거래처와 깊고 높은 신뢰도를 바탕으로 전문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중소기업 솔루션 사용현황에 대해 설명하였으며, 경리지원을 위한 솔루션과 업무흐름, 세무사와 기업측면에서의 경리지원에 따른 효과를 설명했다. 세무사 측면에서 새로운 솔루션은 클라우드 시스템을 통한 경리지원, 차별화된 기장대리, 손쉬운 기장, 고객과 유대감 증가와 관계 강화, 직원 근무환경의 유연화, 비대면 서비스 가능, 저렴한 시스템 유지비를 효과로 제시했다.

마지막 발표자로 나선 신철 세무사는 회원사무소들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문제인 신규직원 채용과 관련하여 채용 유형 및 사무실에서 직원의 중요성 문제 등을 짚어보고 직원 수급 문제의 해소방안으로 고교 일학습병행과 고숙련 일학습병행 과정을 공유했다.

세무ㆍ회계 도제 교육은 1학년 2학기때 도제학생을 선발하여 2학년때는 기업 실무교육을 실시하고, 3학년때는 기업 실무교육과 세무회계정보관리 자격취득과 채용을 확정한다.

고교 일학습병행 참여유형은 재학생의 경우 학교와 기업을 오가며 직업교육과 도제훈련을 통한 현장성을 제고하고, 졸업후에는 도제학교 졸업생 등을 대상으로 지역폴리텍 등과 연계하여 융합ㆍ신기술 중심의 고숙련 훈련과 학위취득을 지원하는 후학습과정이 있다.

신 세무사는 도제교육에 대해 학생선발부터 교육과정, 졸업 후 지원 및 참여기업의 요건 등에 대해 상세히 발표를 하고 이어 제도에 대한 추가 질의응답시간을 가졌다.

원경희 회장은 “급변하는 환경에 회원들이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회원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연구발표회를 통해 폭넓은 주제와 사례들을 소개하겠다”고 밝혔다.

세무사회는 세무실무사례 연구발표회에 참석하지 못한 회원들을 위해 발표내용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발표자료와 함께 한국세무사회 세무연수원 홈페이지에 별도로 탑재할 예정이다.

세무실무사례 연구발표회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조세연구팀(02-521-9544)으로 문의하면 된다.

 

세무사신문 제831호(2022.11.1.)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