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금융위원장 "금융시장 위기에 선제 대응할 것""취약층 지원 금융 민생안정대책 차질없이 추진" "가계부채 연착륙에 노력…가상자산 규율 체계 마련"

김주현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2.9.20 toadboy@yna.co.kr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최근 대외 불확실성 가중에 따른 금융시장의 위기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6일 밝혔다.

김주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는 가운데 주요국의 고강도 긴축 가속화 등으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금융시장 모니터링과 회사채 매입 지원 등 필요한 시장안정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도 시장 상황을 봐가며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등 경제·금융 여건 악화로 취약층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면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채무상환 부담을 줄이고 가계 취약 차주, 저소득·저신용 서민의 금융 부담을 낮출 수 있는 '금융 부문 민생안정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주현 위원장은 가계 부채와 관련해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많이 늘어난 가계부채가 우리 경제에 부담이 되지 않도록 가계부채 연착륙을 위한 노력도 지속할 것"이라면서 "금융사 건전성 감독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금융규제 혁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면서 "벤처·스타트업의 유니콘 기업 도약을 지원하는 펀드 조성과 함께 미래전략산업에 대한 자금 공급 확대 등 정책 금융 역할 강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자본시장과 관련해 "일반 투자자의 권익을 더욱 두텁게 보호하고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제도를 개선함으로써 자본시장이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통한 혁신과 소비자 보호가 균형을 이루는 가상자산 규율 체계 마련을 추진하겠다"면서 "입법 이전에도 가상자산사업자를 감독하고 수사기관 등과 협력해 소비자 보호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