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올해 무역적자 281억7천만달러 전망 통계 집계 이래 최대"전경련 '무역수지 및 환율 전망'…"원달러 환율 1천423원 찍을 수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연간 무역적자 규모가 통계 집계 이래 최대로 전망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들을 대상으로 '무역수지 및 환율 전망'을 조사한 결과 올해 연간 무역적자 규모는 281억7천만 달러로, 원·달러 환율 최고가는 1천422.7원으로 전망됐다고 21일 밝혔다. 조사는 이달 6∼15일 온라인으로 실시됐다.

이는 외환위기 직전인 1996년 206억 달러 적자와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 133억 달러 적자를 상회하는 수치로, 1956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 규모다.

전경련은 무역수지 적자 규모를 300억 달러 이상으로 전망하는 응답률도 40.0%에 달했다고 밝혔다.

올해 연간 무역수지 규모 전망

[전경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응답자 53.3%는 무역수지 적자 폭 정점을 지난달로 보는 등 10명 중 9명(86.7%)은 올해 11월 내로 무역적자가 최대치를 찍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응답자 대부분이 적자 기조가 끝나는 시점을 내년 2월 초반으로 예상해 향후 5∼6개월 동안은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전경련은 전했다.

무역수지 적자 지조 지속 시간

[전경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응답자들은 상반기 수출 호조에 힘입어 올해 연간 수출액이 기존 최대치인 2021년 6천444억 달러를 상회하는 6천95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수출산업의 최대 위협요인을 묻는 말에는 가장 많은 60.0%가 '글로벌 경기 부진'을 꼽았고, '미중 패권 경쟁에 따른 공급망 애로'(26.7%), '원자재가격 상승'(13.3%) 등이 뒤를 이었다.

하반기 수출 부진 품목·하반기 수출 호조 품목

[전경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15대 수출 품목 중 하반기 수출 감소 폭이 클 것으로 전망되는 품목은 컴퓨터,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등이었다.

컴퓨터는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에 따른 기업투자 위축과 소비 부진이, 반도체는 글로벌 수요 둔화에 재고 과잉이 수출 감소 요인으로 지목됐다.

무선통신기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호황의 기저효과, 애플 신제품 출시 등으로 부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반기 수출 증가 폭이 클 것으로 예상된 품목은 자동차, 이차전지, 석유제품 순이었다.

자동차는 상반기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해소에 따른 수출 확대와 원화 약세에 따른 가격경쟁력 개선이 수출을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됐다.

또 이차전지는 전기차 수요 확대와 정책적 지원으로, 석유제품은 고유가에 따른 제품가격 상승으로 수출 증가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원·달러 환율 최고가 전망

[전경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고공행진을 하는 원·달러 환율과 관련해선 응답자들은 향후 최고가를 평균 1천422.7원으로 예상했다.

고환율 지속 시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묻는 말에는 응답자 66.7%가 '원자재가격 상승 등 환율로 인한 비용부담'을 꼽았다.

아울러 현재 상황에서 정부가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경제 대책은 '환율안정 등 금융시장 불안 차단'(28.9%), '규제완화, 세제지원 등 기업환경 개선'(17.8%), '원자재 수급 및 물류애로 해소'(17.8%) 순으로 답이 나왔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무역 적자가 내년 초까지 이어지고 환율도 1천400원대로 뛸 것으로 전망되는 등 무역과 환율에 비상이 걸렸다"며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경제에는 큰 위협이므로 규제개혁 등 경영환경 개선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