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겹겹이 쌓이는 악재…올겨울 가스 대란 우려 고조러시아의 에너지 무기화 심화…올해 韓의 최대 수입국 호주는 수출 제한 검토 동북아 LNG 가격지표 JKM 선물 1년새 약 3배로…각국 동절기 에너지 확보 경쟁 산업부, 민간 가스 수급 조정명령 첫 검토…"물량 조기 확보해 대란 없을 것"

독일행 가스관 잠근 러시아 가즈프롬

(상트페테르부르크 EPA=연합뉴스) 31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의 본사 사옥을 촬영한 사진. 가즈프롬은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인 '노르트스트림-1'의 가압시설을 정비하기 위해 이날부터 내달 3일까지 사흘간 가스공급을 멈춘다고 밝혔다. 2022.09.01 jsmoon@yna.co.kr

천연가스를 둘러싼 악재가 겹겹이 쌓이며 올겨울 가스 대란 우려가 갈수록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의 에너지 무기화 움직임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고, 한국의 최대 가스 수입국인 호주는 수출 제한을 검토 중이다.

이처럼 각국의 치열한 에너지 확보 경쟁으로 가스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가스 수입 부담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고, 이로 인해 국내 도시가스 요금 인상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정부는 필요 물량을 조기에 확보함으로써 겨울철 에너지 대란은 없도록 한다는 방침이지만 사태 악화 시의 시나리오에도 대비하며 매주 가스 재고를 점검하는 등 수급 관리 강화에 나섰다.

[그래픽] JKM 선물 가격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13일 투자정보업체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동북아 지역의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지표인 일본·한국 가격지표(JKM) 선물 가격은 지난달 말 100만BTU(열량단위)당 53.950달러로 1년 전(18.220달러)보다 196.1% 상승했다.

이 수치는 지난해 8월 말까지만 해도 18달러 수준이었으나 글로벌 원자재 가격 상승 여파로 같은 해 12월 말 30달러 초반으로 상승한 데 이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하면서 올해 3월 7일에는 51.765달러까지 올랐다.

이후 하락세를 보이며 20달러까지 떨어졌다가 6월 말 다시 상승세가 시작돼 지난달 25일에는 69.955달러까지 치솟았고 이달 들어서는 50달러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러시아가 유럽의 자국 제재에 맞서 유럽 국가들에 대한 가스 공급을 대폭 감축하면서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 가동 촉구하는 독일 시위대

(루브민 AP/DPA=연합뉴스) 노르트스트림 2 가스관의 육상인입시설이 있는 독일 루브민에서 4일(현지시간) 시위대가 "숄츠(총리)와 하베크(경제장관)는 거짓말쟁이들"이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시위대는 노르트스트림2를 가동할 것을 촉구하고 러시아에 대한 유럽연합(EU)의 제재를 비난했다. 2022.09.05 jsmoon@yna.co.kr

이에 유럽 각국이 수입선을 다변화하며 겨울철 가스 확보 경쟁에 나섰고, 이것이 아시아 시장의 가스 가격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러시아의 국영 가스회사인 가스프롬은 지난달 31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유럽행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 정비에 나섰는데 당초 이달 3일 가스 공급이 재개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오히려 가스프롬은 가스 공급을 아예 막아버렸다.

더욱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7일 미국 주도의 자국산 원유 가격상한제에 동참하는 국가에 대해서는 "가스도, 원유도, 석탄도, 휘발유도 아무것도 없다"고 공개 경고하고 나섰다.

이런 가운데 올해 한국의 최대 LNG 수입국으로 떠오른 호주가 가스 수출 제한을 검토하면서 한국 정부와 기업이 촉각을 세우고 있다.

산업부 산하 글로벌 공급망 분석 기관인 글로벌공급망분석센터의 온라인 분석지 '글로벌 공급망 인사이트' 25호를 보면 올해 상반기 한국의 호주 LNG 수입액은 60억6천800만달러로 전체 수입국 중 가장 1위였다.

이어 카타르(36억3천100만달러), 미국(25억800만달러), 오만(23억1천500만달러), 말레이시아(22억4천200만달러)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까지는 매년 카타르 수입액이 호주를 앞서 1위를 차지했었다.

호주는 내년도 가스 공급량이 부족해질 것으로 보고 선제적으로 LNG 수출 제한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실제로 수출이 제한될 경우 유럽과 아시아태평양 국가 간의 LNG 물량 확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호주 불공정거래 규제당국인 호주경쟁소비자위원회(ACCC)는 자국 동부 해안지역의 내년도 가스 공급량이 부족할 것으로 보고 내수 물량 확보와 LNG 수출 제한 조치를 정부에 공식 요청한 상태다.

박일준 2차관, 인천 LNG 인수기지 방문

(서울=연합뉴스)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8일 세계 최대 규모의 LNG기지인 인천 연수구 소재 한국가스공사 인천 LNG 인수기지를 방문해 생산·공급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2022.9.8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산업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난 3월부터 조기에 동절기 대비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물량 조기 확보에 나선 만큼 올 겨울철 가스 대란은 없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수급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산업부는 현물구매·해외지분투자 물량 도입 등을 통해 필요물량을 조기에 확보하고, LNG 대신 액화석유가스(LPG)를 일부 공급해 LNG 소비량을 줄일 계획이다.

아울러 필요시 민간 LNG 직수입사에 대한 수출입 규모·시기 등의 조정명령을 통해 수급 안정화 조처를 취할 계획이다. 정부가 실제로 조정명령을 내리면 이는 2008년 제도 도입 이후 처음이 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그동안 많은 물량을 확보해 왔고 앞으로 더 매수할 것이기 때문에 겨울철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러시아가 어떻게 나올지 몰라 최악의 상황에 계속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표] JKM 선물 가격 추이 (단위: 달러/100만BTU)

월일 JKM
2022 9월 9일 53.900
8월 말 53.950
8월 25일 69.955
7월 말 42.225
6월 말 38.660
5월 말 24.075
4월 말 24.530
3월 말 35.435
3월 7일 51.765
2월 말 27.950
1월 말 24.710
2021 12월 말 30.495
11월 말 35.945
10월 말 30.000
9월 말 31.095
8월 말 18.220

(자료=인베스팅닷컴)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