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세무뉴스
국내 기업의 99.9%는 중소기업…근로자 비중은 81.3%중소벤처기업부, `2020년 중소기업 기본통계' 발표

2020년 기준으로 전체 기업의 99.9%는 중소기업이고, 전체 기업 종사자의 81.3%는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지난달 28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기준 중소기업 기본통계'를 공개했다.

중소기업 기본통계는 매년 통계청의 기업통계등록부를 토대로 중기부가 작성하는 자료다.

중기부는 중소기업기본법 개정 사항을 반영해 이번 통계에서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을 중소기업에 포함시키고 공시대상 기업집단 소속 회사는 제외했다.

2020년 기준 국내 중소기업 수는 직전 해보다 5.7% 증가한 728만6천23개였다.

중소기업 종사자는 1.5% 늘어난 1천754만1천182명, 매출액은 0.7% 증가한 2천673조3천19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전체 기업 대비 중소기업 수와 종사자, 매출액 비중은 각각 99.9%, 81.3%, 47.2%였다.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영향으로 숙박·음식점업,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 등 일부 업종은 고용과 매출이 감소했다. 이에 따라 기업 수가 증가했음에도 종사자 수와 매출액은 각각 1.5%, 0.7% 늘어나는 데 그쳤다.

업종별로 보면 도소매업이 178만5천627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부동산업(123만5천585개), 숙박·음식점업(84만334개) 등의 순이었다.

종사자는 도·소매업(335만2천55명), 제조업(331만5천354명), 건설업(179만5천806명) 순으로 많았다.

올해는 도소매업 종사자가 크게 증가하면서 제조업 종사자의 비중이 2015년 중소기업 기본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2위로 밀려났다.

매출액 기준으로는 도·소매업(918조4천883억원), 제조업(683조8천759억원), 건설업(299조2천900억원)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서울·인천·경기) 소재 중소기업이 376만9천943개로, 전체 기업의 51.7%에 달했다.

수도권 중소기업 종사자는 946만9천368명으로 전체 기업의 54.0%, 매출액은 1천560조5천395억원으로 전체의 58.4%를 각각 차지했다.

조직 형태별로는 개인기업이 641만1천707개로 88.0%에 달했고, 업력별로는 7년 초과 기업이 287만4천768개로 가장 많았다.

대표자가 여성인 중소기업은 295만1천346개로 전체 중소기업의 40.5%였다. 이 비중은 전년보다 0.2%포인트 올랐다.

 

세무사신문 제825호(2022.8.1.)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