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원/달러 환율 1,335.5원 출발…13년4개월만에 1,330원 돌파

오늘 증시와 환율은...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2일 코스피는 25.31p(1.02%) 내린 2,467.38로 시작했다. 코스닥은 7.27p(0.89%) 내린 806.90, 원/달러 환율은 9.6원 오른 1,335.5원으로 개장했다. 환율이 1,330원을 넘어선 것은 2009년 4월 29일(고가 기준 1,357.5원) 이후 처음이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2.8.22 xyz@yna.co.kr

22일 원/달러 환율이 1,330원을 돌파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10분 현재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8.7원 오른 1,334.6원이다.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9.6원 오른 달러당 1,335.5원에 개장한 뒤 장 초반 1,330원대 중반에서 무거운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환율이 1,330원을 넘어선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4월 29일(고가 기준 1,357.5원) 이후 약 13년 4개월 만에 처음이다.

최근 달러 강세가 이어진 데 따라 환율은 지난 6월 23일 1,300원대에 올라섰고, 지난달 6일과 15일 각각 1,310원, 1,320원을 차례로 깨며 고점을 높여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공격적인 긴축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연준이 지속적인 긴축 방침을 강조한 데 이어 연준 주요 인사들의 매파(통화 긴축 선호) 발언이 지난 주말에도 이어졌다.

고강도 금리 인상의 선봉자 격인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자신은 9월 통화정책회의에서 75bp(0.75%포인트, 1bp=0.01%포인트) 금리 인상을 지지하는 방향으로 기울고 있다고 밝혔다.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는 "인플레이션을 2% 목표로 되돌리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긴축을 지속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도 9월에 50bp(1bp=0.01%포인트), 혹은 75bp 금리 인상이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

오는 26일 예정된 잭슨홀 회의에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역시 긴축 의지를 밝힐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장의 경계심이 고조되고 있다.

잭슨홀 회의는 매년 8월 미국 캔자스시티 연은의 주최로 와이오밍주의 휴양지 잭슨홀에서 열리는 국제경제 심포지엄이다.

위안화와 유로화 등 주요국 통화가 약세를 보이는 점도 달러화 강세를 부추기고 있다.

1,330원대에서 달러 매도 물량이 출회할 수 있는 점과 당국의 개입 경계감은 환율 상단을 제한하는 요인이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73.49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72.67원)보다 상승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