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환율, 미국 긴축 경계 속 연고점 경신…1,326.9원까지 올라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9일 코스피는 2.67p(0.11%) 오른 2,510.72로 시작했다. 코스닥은 1.19p(0.14%) 오른 827.25, 원/달러 환율은 5.3원 오른 1,326.0원으로 개장했다. 사진은 이날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2022.8.19 xyz@yna.co.kr

19일 원/달러 환율이 장 초반 연고점을 갈아치웠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19분 현재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5.3원 오른 달러당 1,326.0원이다.

환율은 5.3원 오른 1,326원에 출발, 장 초반 1,326.9원까지 오르며 연고점을 약 한 달 만에 경신했다. 종전의 장중 연고점은 지난달 15일 기록한 1,326.7원이다.

전날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이 공개되며 통화 긴축에 대한 경계감이 지속되는 모습이다.

또 간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다음 회의에서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려야 한다고 발언한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시장은 연준이 9월 0.50%포인트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다만 같은 날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는 과도한 긴축을 원하지 않는다고 발언한 점과 뉴욕증시 3대 지수 모두 일단 상승한 채 마감한 점은 환율 상승 속도를 제한할 수 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73.89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76.74원)에서 2.85원 내렸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