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나라살림 적자, 상반기 100조원 넘어…국가채무 1천8조원총수입 35조원 늘었지만 추경 집행으로 총지출 64조원 증가 국고채 상환이 발행보다 많아 국가채무는 11조원 감소

(CG)

[연합뉴스TV 제공]

올해 상반기에만 나라살림 적자가 100조원을 넘어섰다.

세수 호황에 총수입이 작년보다 35조원 넘게 늘었으나 추가경정예산(추경) 사업 등으로 총지출이 더 많이 늘어났다.

6월 말 기준 국가채무는 한달 전보다 11조원 이상 줄어 1천8조원 가량이 됐다.

18일 기획재정부의 '재정동향 8월호'에 따르면 올해 1∼6월 누계 기준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101조9천억원이다.

관리재정수지는 통합재정수지(총수입-총지출)에서 국민연금 등 4대 보장성 기금을 차감해 정부의 실질적인 재정 상태를 보여주는 지표다.

적자 규모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2조2천억원 늘었다. 한달 전인 5월 말과 비교하면 30조7천억원 증가했다.

정부는 2차 추경 편성 당시 올해 관리재정수지 적자가 110조8천억원일 것으로 전망했는데, 상반기에 벌써 100조원을 돌파한 것이다.

통합재정수지는 1∼6월 누계 기준 75조원 적자로, 1년 전보다 27조8천억원 늘었고 한달 전보다 26조1천억원 증가했다.

1∼6월 재정동향

[기획재정부 제공]

정부는 "2분기 적자 확대는 추경사업 지출 등 높은 총지출 진도율에 기인했다"며 "연말까지 계획범위(110조8천억원) 안에서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상반기 총수입은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5조8천억원 늘었으나 총지출은 그보다 더 많은 63조6천억원 증가했다.

총수입 중 국세수입은 36조5천억원, 세외수입은 2조2천억원 각각 늘었다. 다만 기금수입은 자산운용수입이 줄면서 3조원 감소했다.

총수입 진도율(연간 목표 대비 수입비율)은 54.9%로 1년 전보다 2.6%포인트(p) 상승했다.

총지출은 지방교부세·교부금,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 지원을 포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 사업 등으로 예산 지출이 1년 전보다 19조5천억원 늘었다.

소상공인 손실보전금 지급 등으로 기금 지출도 35조2천억원 증가했다.

5∼6월 2차 추경 관리대상사업 38조원 중 32조1천억원이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지출 진도율은 60.2%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7%포인트 올랐다.

6월 말 국가채무(중앙정부 채무 잔액)는 1천7조5천억원으로, 5월 말보다 11조2천억원 감소했다.

6월 상환한 국고채가 26조1천억원으로 발행한 국고채 14조6천억원을 웃돌았기 때문이다.

올해 말 국가채무는 1천37조7천억원이 될 것으로 정부는 전망했다.

작년 말과 비교하면 국고채 잔액은 66조7천억원, 주택채 잔액은 1조원,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 잔액은 8천억원 각각 증가했다.

1∼7월 누적 국고채 발행량은 120조1천억원으로 연간 총 발행한도의 67.7%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 국고채 순투자는 7월 3조5천억원으로 40개월 연속 순유입을 기록했다.

7월 말 외국인이 보유한 국고채는 185조6천억원으로, 전체 국고채 중 20.1%였다. 외국인 국고채 보유 비중이 월말 기준으로 20%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래픽] 관리재정수지 추이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