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거래 침체속 서울 아파트값 3년4개월 만에 최대폭 하락-0.08%, '초초급매'만 일부 거래…호가 하락 견인 수도권도 3년3개월 만에 낙폭 최대…전세도 약세 지속

서울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아파트 시장이 심각한 거래 절벽 상태에 놓인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이 3년 4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하락했다.

금리 인상, 경기 침체 등에 대한 우려로 시세보다 가격을 크게 낮춘 '초급매'나 '초초급매' 위주로만 거래가 이뤄지면서 호가도 떨어지는 분위기다.

1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8% 하락하며 지난주(-0.07%)보다 낙폭이 또다시 확대됐다. 2019년 4월 1일 조사(-0.08%) 이후 3년 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하락세다.

[그래픽]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서울 25개 구 가운데 23개 구가 하락했다.

노원(-0.20%)·도봉(-0.18%)·강북구(-0.15%) 등 강북지역의 낙폭이 지난주보다 일제히 확대됐다.

강남권에서는 서초구 아파트값이 2주 연속 보합을 기록한 반면, 강남구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0.02% 하락했고 송파구 아파트값은 지난주 -0.05%에서 금주 -0.06%로 내림 폭이 커졌다.

용산구는 국제업무지구 개발 계획 발표 이후 국지적으로 인근지역 아파트 매물이 회수되고, 호가도 일부 상승했지만 다른 지역에선 가격이 하락하면서 전체적으로 2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0.09%에서 -0.10%로, 특히 입주 물량이 급증하고 있는 인천시 아파트값은 -0.11%에서 -0.15%로 하락 폭이 더 커졌다.

이에 따라 이번 주 수도권 아파트값도 0.10% 떨어지며 지난주(-0.09%)보다 내림 폭이 확대됐다. 수도권 아파트값 하락 폭은 2019년 4월 22일(-0.10%) 이후 3년3개월여 만에 최대다.

경기도의 경우 오산(-0.24%), 시흥(-0.20%), 광명(-0.17%), 하남·수원시(-0.16%) 등지의 아파트값이 상대적으로 많이 내렸다.

인천은 미추홀구의 경우 지난주 0.07% 하락했으나 이번 주에는 -0.22%로 낙폭이 3배 이상으로 커졌다.

연수구도 지난주 -0.15%에서 금주 -0.20%로 하락 폭이 확대됐다.

인천과 경기도는 지난해 아파트값 상승 폭이 1, 2위를 기록할 정도로 가격이 급등한 곳이었으나 최근 입주 물량 증가와 거래 침체로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셋값은 전국이 0.06% 하락하며 지난주(-0.05%)보다 낙폭을 키웠다.

서울은 0.03% 떨어져 지난주와 같았지만 경기(-0.10%)와 인천(-0.18%)은 지난주보다 하락 폭이 확대됐다.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부동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