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작년 세금 많이 걷은 세무서, 수영·남대문·영등포·울산 순예탁결제원 있는 수영세무서, 증권거래세 늘어 2년 연속 1위 금융기관 많은 남대문·영등포 매년 순위권

현금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수영세무서, 남대문세무서, 영등포세무서 등이 세금을 많이 걷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세청 국세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130개 세무서 중 세수가 가장 많은 곳은 부산 남구와 수영구를 관할하는 수영세무서(20조3천247억원)였다.

수영세무서는 2020년에도 17조1천146억원을 걷어 전국 세무서 중 세수 1위를 차지했다.

수영세무서가 2년 연속 세수 1위를 기록한 이유는 관내에 주식 거래에 따른 증권거래세와 농어촌특별세를 내는 한국예탁결제원이 있기 때문이다.

수영세무서 세수 중 증권거래세·농어촌특별세 비중은 2021년 74.8%(15조2천198억원), 2020년 70.4%(12조517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세수 2위는 18조2천312억원의 남대문세무서가 차지했다.

관내 한국은행, 금융법인과 대기업 본사 등이 모여있어 법인세가 10조원 넘게 걷힌 영향이다.

세수 증가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남대문세무서는 2018년과 2019년 전국 세수 1위를 기록했으나 2020년과 2021년에는 주식시장 활황 덕을 본 수영세무서에 1위 자리를 내주고 2년 연속 2위에 자리했다.

3위는 영등포세무서로 12조4천977억원을 걷었다. 여의도에 금융회사가 몰려 있어 영등포세무서도 세수 상위권에 늘 이름을 올린다.

영등포세무서는 2019년 4위에서 2020년 3위로 뛰어오른 뒤 지난해에도 3위를 유지했다.

4위는 울산세무서다. 울산세무서는 지난해 10조6천951억원의 세금을 걷었는데 관내 정유공장 등이 납부한 교통·에너지·환경세와 교육세가 전체 세수 중 89.6%(9조5천822억원)를 차지했다.

5위부터는 '부촌'이나 기업 밀집 지역에 위치한 세무서가 많았다.

5위는 삼성세무서, 6위는 종로세무서, 7위는 용산세무서, 8위는 분당세무서, 9위는 역삼세무서, 10위는 서초세무서였다.

지난해 세수 상위 10개 세무서는 2020년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2020년에도 1∼3위를 수영세무서, 남대문세무서, 영등포세무서가 차지했다. 4∼10위도 지난해와 동일한 세무서들이 이름을 올렸으나 순서만 일부 바뀐 정도였다.

그러나 2019년은 2020∼2021년과 다소 달랐다.

2019년에는 반도체 호황 덕에 삼성전자[005930]를 담당하는 동수원세무서와 SK하이닉스[000660]를 담당하는 이천세무서 세수가 크게 늘었다.

당시 동수원세무서는 남대문세무서에 이어 세수 2위를 기록했고, 이천세무서도 9위를 차지해 세수 상위 10개 세무서 중 하나가 됐다.

한편, 지난해 전국에서 세수가 가장 적었던 세무서는 영덕세무서(1천72억원)였다. 이어 정읍세무서(1천239억원), 남원세무서(1천402억원) 순이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