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작년 증여받은 20대 이하, 평균 1.7억원 받아…18.2%↑"김회재 "7만명이 12조원 받아…취약계층 자산 형성 지원에 재정 역할 필요"

(CG)

[연합뉴스TV 제공]

지난해 증여를 받은 20대 이하가 평균 1억7천만원 상당의 자산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20대 이하 증여 자산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0대 이하에게 증여된 자산은 총 11조9천103억원이었다.

증여를 받은 사람은 7만115명이었다. 1인당 평균 1억7천만원의 자산을 받은 셈이다.

이는 2020년 20대 이하가 증여 받은 평균 자산 규모(1억4천만원)보다 18.2% 늘어난 금액이다.

[그래픽] 20대 이하 증여자산 추이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2020년 20대 이하에게 증여된 자산은 4조8천931억원, 증여 받은 인원은 3만4천36명이었다.

20대 이하가 증여받은 자산은 2017년 3조8천233억원에서 2018년 4조9천245억원, 2019년 5조2천87억원으로 증가했다가 2020년에 4조8천931억원으로 감소했다. 지난해에는 2020년보다 2.4배로 늘었다.

증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저금리 기조에 자산 가격 상승이 이어지면서 증여에 나선 자산가들이 많았던 것으로 김 의원은 분석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지난해 20대가 증여 받은 자산은 9조1천498억원, 10대는 1조8천344억원, 10세 미만은 9천261억원이었다.

증여 받은 인원은 20대 4만6천756명, 10대 1만3천975명, 10세 미만 9천384명으로 1인당 평균 증여 받은 자산은 20대 2억원, 10대 1억3천만원, 10세 미만 1억원이었다.

미성년자라 할 수 있는 10대 이하가 받은 자산은 1인당 평균 1억2천만원이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불평등으로 K자형 자산 양극화가 나타났다"며 "취약 계층의 자산 형성을 지원하는 등 재정이 더 큰 역할을 해야 하고 고액 자산가들의 상속·증여세를 청년층 자산 격차 완화와 국토 균형발전에 사용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 최근 5년간 연령대별 증여자산 현황

결정연도 연령대 구분 합계
인원(명) 자산 금액(억원)
2021 합계 70,115 119,103
10세 미만 9,384 9,261
10세 이상 13,975 18,344
20세 이상~30세 미만 46,756 91,498
2020 합계 34,036 48,931
10세 미만 4,292 4,241
10세 이상 6,764 7,737
20세 이상~30세 미만 22,980 36,953
2019 합계 33,697 52,087
10세 미만 3,889 4,790
10세 이상 6,872 8,965
20세 이상~30세 미만 22,936 38,331
2018 합계 32,078 49,245
10세 미만 3,924 5,239
10세 이상 6,956 8,948
20세 이상~30세 미만 21,198 35,058
2017 합계 24,750 38,233
10세 미만 3,243 4,156
10세 이상 5,309 7,821
20세 이상~30세 미만 16,198 26,256

※ 자료: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