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7월 무역수지 46억7천만달러 적자…14년만에 넉달 연속 적자수출 9.4% 증가한 607억달러…수입은 21.8% 늘어난 653억7천만달러 수입 증가율이 수출 증가율 상회…가격 고공행진 에너지가 주도

상반기 무역적자 103억달러…역대 최대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일 오전 부산항 신선대와 감만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올해 상반기 무역적자가 100억 달러를 웃돌며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의 상반기 수출입 통계를 1일 발표했다. 상반기 수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15.6% 증가한 3천503억 달러, 수입은 26.2% 늘어난 3천606억 달러였다. 상반기 교역액은 20.7% 증가한 7천110억 달러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103억 달러(약 13조 원) 적자를 기록했다. 2022.7.1 kangdcc@yna.co.kr

우리나라의 7월 무역수지도 적자를 기록해 넉달 연속 적자가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넉달 연속 무역수지 적자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수출이 늘었지만, 에너지 가격 고공행진으로 수입이 더 크게 늘어나면서 7월에도 적자를 면치 못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7월 수출입 통계를 발표했다.

지난달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9.4% 증가한 607억달러, 수입은 21.8% 늘어난 653억7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로써 무역수지는 46억7천만달러(약 6조900억원) 적자를 보여 지난 4월부터 넉달 연속 적자를 기록하게 됐다.

월별 적자 규모는 4월 24억8천만달러, 5월 16억1천만달러, 6월 25억7천만달러에 이어 7월 46억7천만달러로 커졌다.

무역수지가 넉달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6~9월 이후 14년 만이다.

수출액은 기존의 7월 최고 실적인 지난해 7월(555억달러) 대비 52억달러 많았다. 이에 따라 글로벌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에 따른 주요국의 긴축 정책과 높은 기저효과에도 21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품목별로는 15대 주요 품목 중 반도체·석유제품 등 7대 주요 품목이 늘었다.

오늘도 유가는 고공행진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2일 경기 성남 대한송유관공사 판교 저유소로 유조차(탱크로리)들이 줄지어 들어가고 있다(오른쪽 차선). 왼쪽 차선에는 운송료 인상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시작한 민주노총 화물연대 오일탱크로리지부 소속 유조차들이 세워져 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전국 주유소 평균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날보다 3.18원 오른 L(리터)당 2천119.53원, 경유 판매가격은 전날보다 4.69원 오른 2천132.27원을 기록했다. 2022.6.22 utzza@yna.co.kr

특히 석유제품·자동차·이차전지는 역대 1위를 기록했고, 반도체는 역대 7월 중 1위였다.

수출 증가율은 석유제품의 경우 86.5%에 달했고 이어 자동차 25.3%, 이차전지 11.8%, 반도체는 2.1% 등이었다.

지역별로는 9개 주요 지역 중 5개 지역이 늘었다.

미국에 대한 수출은 100억달러에 이르며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고,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9개월 연속 100억달러를 상회하며 호조세를 이어갔다.

또 미국·인도는 역대 월 기준 1위이고 아세안·EU는 역대 7월 중 1위다.

반면 대(對)중국 수출이 2.5% 줄어든 것을 비롯해 독립국가연합(CIS)과 중남미 등도 감소했다.

높은 수준의 에너지 가격이 지속되면서 최근 수입은 3월부터 5개월 연속 600억달러대를 상회했다.

특히 원유, 가스 등 에너지 수입액은 지난해 동월(97억1천만달러) 대비 87억9천만달러 증가한 185억달러를 기록하며 수입 증가세를 주도했다.

산업부는 이와 관련해 "에너지원 중심의 수입이 수출을 상회함에 따라 무역적자가 발생했다"며 "일본·독일 등 주요국들도 에너지 수입 급증으로 무역수지가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