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3만5883명 확진, 전주의 1.36배…사망·위중증 대부분 50대 이상휴일 영향에 감소, 전주보단 9604명↑…위중증 144명·사망 17명 50대 4차 접종률 3.6%, 60세 이상은 39.8%…당국 4차접종 재차 권고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5일 전국에서 3만5천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5천883명 늘어 누적 1천924만7천496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6만5천433명)보다 2만9천540명 적다. 일요일인 전날 진단 검사 건수가 줄며 이날 확진자가 급감한 것으로 보인다.

 

통상 신규 확진자 수는 진단 검사 건수 증감에 따라 주말·휴일에 줄었다가 주초에 늘고 주 후반으로 갈수록 정체·감소하는 흐름을 나타낸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 18일(2만6천279명)의 1.36배, 2주일 전인 11일(1만2천678명)의 2.83배다.

 

전주 대비 2배 안팎으로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은 다소 정체하는 모습이다.

월요일 발표 기준으로는 4월 25일(3만4천361명) 이후 13주 만에 가장 많다.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7만3천558명→7만6천381명→7만1천150명→6만8천632명→6만8천551명→6만5천433명→3만5천833명으로, 일평균 6만5천655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343명, 국내 지역 감염 사례는 3만5천540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만8천818명(52.4%), 비수도권에서 1만7천65명(47.6%) 나왔다.

 

코로나19 재유행이 본격화하며 위중증 환자 수도 증가세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144명으로, 1주일 전인 18일(81명)의 1.77배다.

 

위중증 환자 수가 6월 3일(160명) 이후 최다치를 기록했던 전날(146명)보다는 2명 적다.

사망자는 직전일보다 1명 적은 17명이다.

 

사망자 중 80세 이상이 13명(76.5%)이었고, 70대 2명, 60대 1명, 40대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4천890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병상 가동률도 높아지고 있다.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인 위중증 병상의 전국 가동률은 23.0%(1천458개 중 336개 사용)로 전날보다 1.7%포인트 올랐다.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40.5%로 2.4%포인트,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35.1%로 1.3%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9천293명 줄어든 37만8천878명이다.

 

코로나19 환자가 진료를 받을 수 있는 동네 병·의원인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전국에 1만3천130곳이 운영 중이다.

이중 진료부터 검사, 처방, 치료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23일 오후 5시 기준 6천550개소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4차 접종자는 신규 21만907명으로, 누적 519만9천164명이 됐다.

18일부터 4차접종 대상으로 추가된 50대에서 22∼24일 신규로 6만1천690명이 4차접종을 했다. 이에 따라 50대 4차접종률은 3.6%가 됐다.

 

예약 현황으로 보면 50대의 4차접종 신규 예약은 22∼24일 9만8천862건, 누적 73만2천20건으로, 50대의 4차접종 예약률은 11.2%다.

60세 이상은 같은 기간 신규 14만6천581명이 4차접종을 받아 누적 487만9천736명, 접종률은 39.8%가 됐다.

 

60세 이상의 4차접종 예약은 신규 10만5천829건, 누적 525만8천922건으로 예약률은 42.9%다.

4차접종 대상인 면역저하자의 경우 139만9천44명 중 1만4천196명이 신규 접종하며 누적 42만9천936명, 접종률은 30.7%다.

 

이밖에 요양병원·시설 입원·입소자는 4차접종 대상자 52만8천308명 중 누적 32만7천997명이 맞아 접종률 62.1%를 기록했다.

정신건강증진시설의 경우도 대상자 7만1천433명 중 누적 4만537명이 접종해 접종률 56.7%를 달성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24일과 이날 보고된 사망자 35명 중 50세 이상이 97%인 34명이고, 이들 중 백신 미접종자 또는 1차 접종자가 11명(32.4%)이다.

또한 이날 위중증 환자 144명 중 92%인 132명이 50세 이상이고, 사망자 17명 중 16명이 50세 이상이다. 방대본은 이런 점들을 상기하며 50세 이상의 4차 접종과 미접종자의 접종 완료를 재차 당부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