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신규확진 7만6402명, 이틀연속 7만명대…해외유입 역대 최다수요일 12주만에 최다, 1주일 전의 1.9배…병상가동률도 상승중 위중증 96명·사망 12명…방역당국 "하루 확진자 30만명 대비"

 

코로나19 유행 재확산세가 커지면서 20일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7만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7만6천402명 늘어 누적 1천893만7천971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 수는 전날(7만3천582명)보다 2천820명 증가한 것이다.

 

1주일 전인 지난 13일(4만252명)과 비교하면 3만6천150명 늘어 1.9배가 됐고 2주일 전인 지난 6일(1만9천360명)과 비교하면 5만7천42명 많아 3.9배에 달한다.

 

이달 초부터 1주일 단위로 신규 확진자 수가 2배 안팎으로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이 3주째 계속되면서 지난 4월 27일(7만6천765명) 이후 수요일 기준으로는 12주, 일수로는 84일 만에 최다 기록을 나타냈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3만9천183명→3만8천867명→4만1천306명→4만338명→2만6천299명→7만3천582명→7만6천402명으로, 일평균 4만7천997명이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429명으로 전날(351명)보다 78명 늘었다. 2020년 1월 20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첫 발생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이전까지는 올해 1월 14일의 406명이 가장 많은 해외유입사례였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국내 지역 감염 사례는 7만5천973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2만1천362명, 서울 1만7천199명, 부산 4천413명, 인천 4천412명, 경남 3천846명, 경북 3천149명, 충남 2천865명, 대구 2천573명, 충북 2천210명, 강원 2천204명, 전북 2천200명, 울산 2천106명, 대전 2천59명, 제주 1천940명, 광주 1천723명, 전남 1천604명, 세종 522명, 검역 15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91명)보다 5명 증가한 96명이었다.

 

병상 가동률도 전날보다 다소 상승했다.

 

전국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16.4%(1천428개 중 234개 사용)로, 전날(14.9%)보다 1.5%포인트 상승했다.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31.7%로, 전날(27.5%)보다 4.2%포인트,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25.1%로 전날(21.5%)보다 3.6%포인트 올랐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3만5천744명이 늘어난 26만9천177명이다.

 

재택치료자 수는 지난달 28일 3만9천명대까지 내려갔다가 반등해 지난 17일 20만명대로 올라왔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급증에도 의료 역량은 아직 여유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병상가동률은 아직 여유가 있고, PCR 검사는 하루 85만건까지 소화할 수 있다. 먹는 치료제 현재 재고량은 77만3천명분으로, 하루 확진자 20만명 발생시에도 충분히 공급 가능한 물량"이라고 말했다.

 

다만 오미크론 세부계통 BA.5 확산세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면서 정점시기 확진자 수가 30만명 수준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이를 대비하기 위해 이날 원스톱 진료기관 1만개로 확대, 코로나19 병상 4천여개 추가 확보, 치료제 추가 도입 등 추가 대책을 내놓았다.

 

한편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12명으로 전날과 같았다.

 

사망자는 연령별로 80세 이상이 10명으로 가장 많았고, 70대와 60대에서 각 1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누적 사망자는 2만4천777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