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금리 급등 속 신한카드·우체국 '최고 연 9.2%' 적금 눈길1년 만기 적금 유지·카드 신규 발급시 최고 금리 제공

금리 상승과 주식 하락 등으로 예·적금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신한카드가 우체국과 손잡고 최근 최대 연 9.2%짜리 적금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은행이 아닌 카드사와 우체국의 협업을 통한 상품이라 최대 금리를 받을 수 있는 조건이 비교적 까다롭다. 하지만 적금 금리 자체가 높다는 점에서 향후 금융사간 협업을 통한 예·적금 상품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카드와 우정사업본부는 최근 '우체국×신한카드 우정적금'의 금리를 최고 연 8.95%에서 9.2%로 높여 판촉에 나서고 있다.

'우체국×신한카드 우정적금'은 2020년 11월부터 8개월간 한시적으로 출시된 바 있다.

이후 고객의 호응이 좋아 지난 4월에 최고 연 8.95% 금리를 제공하는 적금으로 내놨는데 기준 금리 상승에 맞춰 최근 이 상품의 금리를 9.2%까지 올렸다.

신한카드

[촬영 안 철 수]

신한카드 관계자는 "기존 상품의 경우 출시 2개월 만에 적금 가입이 4만여좌에 달할 정도로 호응이 좋았다"면서 "이번에 적금 금리를 더 올려 많은 고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상품의 적금 가입기간은 1년으로 월납입 한도는 최대 30만원까지 가능하다.

만기까지 자유적금 유지 시 기본금리 2.15%에 우체국 우대금리 0.45%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 이용 조건을 충족하면 신한카드가 제공하는 특별리워드로 금리 6.6%가 추가 적립돼 총 9.2% 상당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 홈페이지나 우정적금 이벤트 페이지와 같은 온라인 채널을 통해 신용카드를 신규로 발급받거나, 6개월간 신한카드 이용실적이 없는 고객이 우정적금 가입월로부터 3개월 이내에 20만원 이상 이용하면 신한카드 특별 리워드를 받을 수 있다.

해당 적금의 가입은 각 지역의 우체국 창구나 우체국 온라인채널을 통해서 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