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국세청 차장 김태호·서울청장 강민수…새정부 첫 고위직 인사

국세청이 김창기 청장 취임 이후 첫 고위직 인사를 7일 단행했다.

본청 차장에는 김태호 대구지방국세청장이 임명됐다.

김 신임 차장은 행정고시 38회로 공직에 입문해 국세청 개인납세국장, 자산과세국장, 전산정보관리관 등 주요 보직을 거쳤다.

국세청은 김 차장에 대해 "대구지방국세청장으로 재직하며 성실 납세 문화를 조성하는 등 안정적 세수 확보에 기여하는 한편, 탈세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한 세무조사를 시행해 세법 질서를 바로 세우는 데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국세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임 서울지방국세청장에는 강민수 대전지방국세청장을 선임했다. 강 청장은 행시 37회로 공직 생활을 시작한 후 국세청 법인납세국장, 징세법무국장, 기획조정관 등 보직을 거쳤다.

김진현 신임 중부지방국세청장

[국세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중부지방국세청장에는 행시 38회로 국세청 개인납세국장, 중부청 조사2국장 등을 거친 김진현 국세청 법인납세국장이 임명됐다.

고위공무원단 나급인 대전지방국세청장에는 이경열 서울지방국세청 송무국장, 광주지방국세청장에는 윤영석 국세청 정보화관리관, 대구지방국세청장에는 정철우 국세공무원교육원장이 각각 임명됐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