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5월 경상수지 38.6억달러 흑자 1년전보다 65.5억달러 감소한달 만에 흑자 전환 성공했지만 수입 급증에 상품수지 39.1억달러 줄어 운송수지 흑자 14.7억달러…외국인 국내 증권투자 24.6억달러↑ 한은 "당분간 상품수지 흑자 축소…상반기 경상수지 210억달러 달성 가능"

지난 5월 경상수지가 다시 흑자로 돌아섰지만, 원자재 등 수입 가격 상승으로 흑자 규모는 1년 전보다 65억5천만달러나 줄었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5월 경상수지는 38억6천만달러(약 5조411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2020년 5월 이후 올해 3월까지 23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하다가 4월 수입 급증과 해외 배당이 겹치면서 적자를 냈고, 한 달 만에 다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하지만 흑자액이 작년 같은 달(104억1천만달러)보다 65억5천만달러나 감소했다.

월별 경상수지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 흑자가 1년 전보다 39억1천만달러 적은 27억4천만달러에 그쳤다.

수출(617억달러)이 석유제품·화학공업제품·반도체 등의 호조로 20.5%(105억달러) 늘었지만, 수입(589억6천만달러) 증가 폭(32.4%·144억1천만달러)이 더 컸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5월 통관 기준으로 원자재 수입액이 작년 같은 달보다 52.9% 급증했다. 원자재 중 석탄, 가스, 원유, 석유제품의 수입액 증가율은 각각 231.4%, 73.9%, 65.0%, 31.9%에 이르렀다.

반도체(27.6%), 수송 장비(23.7%) 등 자본재 수입액도 14.1% 증가했다.

서비스수지는 2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올해 1월(-4억9천만달러) 이후 4개월 만에 다시 적자로 돌아섰지만 적자 폭은 1년 전보다 7억2천만달러 줄었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특히 운송수지 흑자 규모가 1년 사이 10억6천만달러에서 14억7천만달러로 4억1천만달러 늘었다.

5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CCFI)가 1년 전보다 43.0%나 오르는 등 수출화물 운임이 높은 수준을 유지했기 때문이다.

여행수지 적자액(-6억4천만달러)은 지난해 5월(-7억달러)보다 다소 줄었다.

본원소득수지는 14억5천만달러 흑자였다. 다만 배당소득 수지가 1년 사이 42억2천만달러에서 5억2천만달러로 급감했는데, 지난해 5월 일회성 대규모 배당 수입에 따른 '기저 효과'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5월 중 30억3천만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54억7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는 13억7천만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71억3천만달러,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도 24억6천만달러 늘었다.

김영환 한은 금융통계부장은 "유가 등 에너지류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 증가폭이 수출 증가폭을 웃돌아 상품수지 흑자가 작년 같은 달보다 크게 줄었다"며 "수입 급증에 따른 상품수지 흑자 축소는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전체 경상수지 흑자 폭의 경우 본원소득수지 등 변수가 있어 예상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6월을 포함한 상반기 전망에 대해서는 "통관 기준으로는 지난달 24억7천만달러 무역 적자를 기록했는데, 국제 수지 통계에서는 운임 등을 반영해 조정하는만큼 6월에도 경상수지 흑자가 났을 가능성이 크다"며 "한은의 올해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액 전망치(210억달러)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래픽] 경상수지 추이(종합)

(서울=연합뉴스) 원형민 기자 = circlem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월별 금융계정·자본수지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