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고금리에 서울 강남에도 '싼이자 대출변경' 보이스피싱 주의보"싼이자 대출 변경 약속 후 현금 요구하면 100% 사기"

최근 금리가 급등하자 자산가들과 소득 상위자들이 많이 주거하는 서울 강남에도 싼 이자로 대출을 변경해주겠다고 접근하는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는 안내문이 등장했다.

6일 금융권과 경찰 등에 따르면 최근 서울 서초구의 A 아파트 단지에는 싼 이자로 대출 변경을 약속한 뒤 현금을 요구하는 사기 사건이 전국에서 발생하고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는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 안내문'이 부착됐다.

이 안내문에는 "최근 전국적으로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가 다수 발생해 경찰에서 홍보 협조를 의뢰했다"면서 "싼 이자로 대출을 변경해주겠다고 약속한 후 만나서 현금을 요구하면 100% 보이스피싱이니 입주민들은 주의하길 바란다"고 적혀있다.

그동안 강남 지역 아파트 단지에는 정부의 대출 규제를 피한 고액 대출을 홍보하는 금융사들의 홍보 전단은 많았지만 '싼 이자로 대출 변경' 등 보이스피싱을 주의하라는 경고문은 드물었다.

이 아파트의 주민 B씨는 "고액 대출을 홍보하는 전단은 많이 봤는데 보이스피싱 경고문이 크게 걸려있는 경우는 처음"이라면서 "강남도 막대한 세금과 대출 원리금 상환 부담 때문에 싼 이자의 유혹에 흔들릴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강남에서는 아직 이런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가 부각되지 않고 있지만, 금리 급등 현상이 지속됨에 따라 이와 관련된 보이스피싱을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금리가 급등하면서 아파트 담보대출 이자 등의 상환 부담이 커지면 싼 이자의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는 말에 솔깃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4월 부산에서는 자신을 금융기관 관계자라고 소개한 사람이 '기존 대출금보다 훨씬 저렴한 이자로 대출해주겠다'며 기존 대출금 상환을 요구해 1억6천여만의 현금을 갈취한 사건이 있었다.

지난해 11월에는 '대전의 은행 2곳에서 더 싼 이자로 갈아탈 수 있다'는 은행직원 사칭 보이스피싱에 시민이 속아 피해를 볼 뻔한 경우도 있었다. 다행히 이 시민은 은행원과 경찰의 빠른 대처로 6천여만원을 지킬 수 있었다.

고금리 시대를 맞아 대출 전환과 관련한 보이스피싱이 끊이지 않자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경찰 등과 협력해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검사 출신인 이복현 금감원장은 지난달 취임 후 보이스피싱을 엄단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금감원의 '2021년 불법사금융 피해신고센터 운영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관련 상담·신고가 전년보다 15.9% 증가한 6만453건에 달했다.

금융당국은 어떤 정부 기관도 전화로 예금 인출이나 계좌 이체를 요구하지 않는다면서, 전화를 통해 싼 이자로 다시 대출해줄 테니 기존 대출금을 갚으라고 하면 100% 사기라고 강조했다.

또 전화로 앱 설치나 금융 정보를 요구할 경우 절대 응하면 안 되고 가족, 지인이라며 문자 또는 메신저로 금전 등을 요구하면 반드시 본인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