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거리두기 해제했더니 여행·교통 관련 소비 급증했다여신금융협회 4월 카드 승인액 분석 결과
삼성카드 분석…해외여행 급증·면세점도 회복세

지난 4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우리 국민의 여행과 교통 관련 카드 소비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처럼 이동이 자유로워지면서 소비 형태가 급속히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그동안 각국의 방역 정책으로 발이 묶였던 해외여행이 급증세를 보인다는 점이 주목된다.

7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지난 4월 전체 카드 승인액은 90조3천억원으로 코로나19가 대유행하던 전년 동월의 81조3천억원보다 11.0% 증가했다.

승인 건수 또한 지난 4월 21억4천만건에 달해 전월 동월(19억3천만건)보다 10.6% 늘었다.

지난 4월의 개인카드와 법인카드의 승인액은 각각 전년 동월 대비 12.8%와 3.8%, 승인 건수는 각각 10.8%와 6.7% 증가했다.

전체 카드의 평균 승인액 또한 지난 4월 4만2천241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0.4% 늘었다.

카드 승인액을 유형별로 보면 철도, 항공, 버스 등 운수업이 지난 4월에 1조8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69.6% 급증했다.

고용 알선 및 인력 공급업이나 여행사 및 여행 보조 서비스업을 의미하는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은 3천200억원으로 40.4%나 늘었다.

숙박 및 음식점업과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도 지난 4월 카드 승인액이 각각 11조5천억원과 1조4천800억원으로 전년 동월보다 22.9%와 22.0% 증가했다.

이밖에 도매 및 소매업과 교육서비스업도 지난 4월에 카드 승인액이 전년 동월과 비교해 각각 13.7%와 12.7% 늘어나는 등 거리두기 해제와 관련이 있는 대부분 업종에서 카드 승인액이 증가세를 보였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카드사별로 빅데이터를 돌려보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지난 4월 이후 여행과 교통 관련 소비액이 모두 급증세"라면서 "급속히 우리 사회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복귀하는 추세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삼성카드의 지난 4월 자사 회원의 소비 분석을 보면 해외여행이 급증하면서 그동안 개장 휴업 상태였던 면세점도 회복세를 보였다.

삼성카드가 지난 4월 해외여행 관련 업종에서 카드 이용 건수를 분석해보니 미국, 일본 등 해외 14개국에서 가맹점 이용 건수가 전년 동월 대비 17% 늘었다.

면세점과 항공권(국내·국제선) 이용 건수는 모두 전년 동월보다 19% 증가했다.

삼성카드는 항공권 건당 이용액은 지난해 4월 9만5천원에서 올해 4월 29만원으로 급증해 상대적으로 고가인 국제선 이용이 많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카드는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 전환)으로 인한 일상 회복과 해외 입국자 격리 면제 정책이 맞물리면서 그동안 움츠렸던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