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인구 고령화의 역습…국내 인구이동 47년만에 최소15개월 연속 감소…주택매매·입주예정 물량 감소도 영향

올해 3월 중 국내 인구이동이 4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전반적인 인구 고령화의 흐름에 주택매매·입주예정 물량까지 줄어들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통계청은 이런 내용 등을 담은 '3월 국내인구이동 통계'를 27일 발표했다.

3월 중 국내 이동자 수는 58만7천명을 기록했다. 작년 3월 73만5천명과 비교하면 20.1% 감소한 수준으로, 작년 1월 이후 15개월째 작년 동월 대비 감소를 기록 중이다.

인구이동은 계절성이 강한 통계여서 통상 같은 달 기준으로 비교한다. 이런 측면에서 매년 3월 인구이동만 추려보면 올해는 1975년 55만4천명 이후 47년 만에 가장 작은 수준이다.'

(통계청 제공)

통계청은 중장기적인 인구 고령화 추세와 3월 주택 매매 및 입주 예정 아파트 물량 감소 등을 이유로 들고 있다.

이동이 상대적으로 잦은 20·30대 인구 비중이 줄고 한곳에서 머무르는 성향이 강한 60대 이상 비중이 늘면서 인구이동이 선명한 우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는 것이다.

국내 총인구는 지난해 5천175만명으로 2020년 5천184만명보다 9만명 줄어든 것으로 관측된 바 있다.

이는 국내 총인구가 2020년을 정점으로 감소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의미다. 총인구 감소와 함께 인구 고령화도 빠른 속도로 진행 중이다.

올해 대선을 전후로 부동산 시장에서 관망세가 폭넓게 형성된 점도 인구이동을 줄이는 요인이 됐다. 입주 예정 물량이 적은 상황에서 주택매매 역시 동결되면서 인구 이동 사유가 줄어든 것이다.

3월 국내 이동자 중 시도 내 이동자는 62.2%, 시도 간 이동자는 37.8%를 차지했다. 지난해 같은 시점과 비교하면 시도 내 이동자가 23.6%, 시도 간 이동자는 13.7% 감소했다.

시도별 순이동(전입-전출)은 인천(2천360명), 경기(2천188명), 충북(1천188명) 등 8개 시도가 순유입을 기록했다.

경남(-2천52명), 부산(-1천988명), 울산(-1천294명) 등 9개 시도는 순유출됐다. 서울은 275명 순유출이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