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연 2조원대 R&D 세액공제 사전심사 '간편해진다'연 2조원대 R&D 세액공제 사전심사 '간편해진다'
국세청, 올해부터 제출서류 간소화…이달 말 가이드라인 발간

매년 2조원대 규모의 연구·인력개발비(R&D) 세액공제를 받기 위한 사전심사가 올해부터 더 간편해진다.

국세청은 올해 연구·인력개발비 세액공제 사전심사 서식을 개정하고, 그간 담당자별 요구가 달라 혼란스러웠던 신청 필요 서류를 급여대장 등 10가지로 명확하고 간소하게 했다고 25일 밝혔다.

국세청은 연구노트 작성방법과 사례별 세액공제 인정 여부 등을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이달 말 사전심사 가이드라인도 발간할 계획이다.

연구·인력개발비 세액공제는 내국인이 각 과세연도에 연구·인력개발비로 지출한 금액에 일정 비율을 곱해 법인세나 소득세에서 공제해주는 제도다.

연구·인력개발비 세액공제액 규모는 2018년 2조2천998억억원, 2019년 2조2천305억원, 2020년 2조6천430억원 등으로 매년 2조원대 수준이다.'
[국세청 제공]

연구·인력개발비 세액공제 사전심사 필요서류

국세청은 2020년부터 연구·인력개발비 세액공제 적정 여부를 사전에 확인해주는 사전심사 제도를 운영 중이다.

사전심사를 받고 싶은 기업은 법인세나 소득세 신고 전까지 홈택스, 우편, 세무서 방문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미 지출한 비용뿐 아니라 지출 예정 비용도 신청할 수 있고 여러 과제 중 특정 과제에 대해서만 신청하는 것도 가능하다.

사전심사가 의무는 아니지만, 사전심사를 받은 뒤 세액공제를 신고하면 신고내용 확인과 감면 사후관리 대상에서 제외되고 나중에 사전심사 결과와 다르게 과세 처분이 나와도 과소신고 가산세가 면제된다.

국세청 관계자는 "가급적 사전심사를 2월에 미리 신청하면 심사 결과를 조기에 통보받아 3월 법인세 신고에 반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