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삼성, 中시안 반도체 사업장 가동률 낮춰…낸드 업황 영향주나코로나19 확산으로 도시 봉쇄령…"낸드플래시 가격 하락폭 둔화 가능성"
삼성SDI 공장은 정상 가동…BYD·지리자동차 등 中 현지 기업 생산 차질

삼성전자[00593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령이 내려진 중국 시안(西安)의 반도체 사업장 가동률을 낮췄다.

삼성전자는 29일 뉴스룸에 '중국 시안의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한 공지사항을 올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생산라인의 탄력적 조정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는 임직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회사의 경영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4년 가동을 시작한 삼성전자의 시안 낸드플래시 공장은 삼성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공장으로, 지난해부터 가동된 제2공장을 포함해 삼성 낸드플래시 생산량의 40%가량을, 전 세계 낸드 생산량의 10%가량을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2일 시안성 봉쇄조치가 내려지자 비상 체제에 돌입했으며, 그동안 가용인력을 최대한 활용해 생산라인을 정상 가동해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도시가 봉쇄되다 보니까 직원들의 출퇴근이 자유롭지 못하고 물류가 원활히 반입되지 않아 생산라인 조정이 불가피했다"면서 "봉쇄가 풀려야 정상 가동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대만의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시안 봉쇄령으로 인적·물적 이동이 제한되면서 삼성전자 시안 낸드플래시 공장의 원재료 확보와 낸드플래시 제품 배송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런 시장의 우려를 의식해 "글로벌 생산라인 연계를 포함한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해 고객 서비스에도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트렌드포스는 글로벌 낸드플래시 업황이 다운사이클에 진입하면서 내년 1분기 제품 가격이 전 분기 대비 10~15%가량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전 세계 낸드플래시 출하량의 10%가량을 차지하는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의 가동률 조정으로 낸드플래시 가격 하락 폭이 예상보다 크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 시안 공장 가동률 조정이 삼성의 반도체 매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

올해 초 한파로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이 약 한 달 반 동안 가동이 중단됐을 당시에 삼성은 3천억∼4천억원 규모의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오스틴 공장의 경우 단전·단수로 라인이 완전히 중단되면서 피해가 컸지만, 시안 공장은 가동률이 일부 조정됐을 뿐 여전히 라인이 가동되고 있어 피해 규모는 오스틴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시안에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공장이 있는 삼성SDI는 도시 봉쇄령에도 공장이 차질 없이 가동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SDI는 글로벌 배터리 기업 중 처음으로 중국에 전기차용 배터리 전용공장을 짓고 2015년부터 운영 중이다. 삼성SDI 시안 공장은 중국 안경환신그룹, 시안고과그룹과 합작으로 설립됐다.

회사 관계자는 "정부 당국의 방침에 따라 대응할 예정이나 현재는 정상 가동 중"이라고 말했다.

시안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주민 외출금지령과 도시 봉쇄 조처가 내려지면서 현지 공장 대부분이 가동 중단되거나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시안에 공장을 둔 중국 전기차 제조기업인 비야디(比亞迪·BYD)와 지리(Geely·吉利)자동차도 생산 차질로 자동차 생산량이 감소한 상태다.

다만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은 시안 정부의 특별조치로 비교적 타격이 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