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바이든, '유가잡기' 강력의지 표명…백악관 "추가방출 배제안해"국제공조 언급 "분명한 차이 있을 것"…에너지업계 反시장 행위 조사 요청
에너지장관 "국민보호 모든 수단 동원…유가 내년초 갤런당 3달러 하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추수감사절(25일)을 앞두고 강력한 유가 잡기 의지를 재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연설을 통해 "국제적인 기름값 상승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국 정상들과 통화를 하고 이 문제를 논의했다"며 "오늘 역대 최대 규모의 비축유 방출 결정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앞서 백악관은 별도 자료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유가를 낮추기 위해 미국의 비축유 5천만 배럴 방출을 지시했다며, 한국을 포함해 중국과 일본, 인도, 영국 등도 동참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다른 나라들도 동참하도록 했다. 인도와 일본, 한국, 영국이 비축유 풀기에 동의했다"며 "중국 역시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같은 국제 공조는 공급 부족으로 인한 가격 상승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하룻밤 사이에 기름값이 내려가지는 않겠지만, 분명한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시간이 걸리겠지만 머지않아 주유소에서 기름 가격이 내려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석유 의존도를 줄이고 클린 에너지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석유 회사들의 반시장적 행위에 대한 문제의식도 강하게 드러냈다.

그는 "휘발유 도매가격은 최근 몇 주 사이 10% 가까이 내렸는데, 주유소 판매가는 한 푼도 내리지 않았다"며 "다른 말로 석유 유통사들이 적게 쓰고 많이 남기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휘발유 도소매가 차이가 예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면, 미국인들은 최소한 갤런 당 25센트는 덜 내야 한다. 이는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며 "이 때문에 연방거래위원회(FTC)에 불법적인 반시장 행위에 대한 조사를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함께 "유가 상승은 환경 문제와는 무관하다"며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나의 노력은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젠 사키 백악관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 정부가 발표한 5천만 배럴 외에 비축유 추가 방출을 검토하는지 묻는 말에 "옵션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도 백악관 브리핑에서 비축유 방출로 향후 몇 주 이내에 기름값이 하락하기 시작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그랜홈 장관은 "휘발유 가격은 내년 초에는 갤런당 3달러 밑으로 하락해서 점차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1갤런은 약 3.8L다.

특히 그는 "에너지 기업은 엄청난 이익을 내고 있다. 대유행 시작 이전을 넘어서 회복됐다. 그들은 그 순간을 이용했다"며 관련 업계가 시장에 공급을 늘려 역할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들 기업이 대유행으로 해고된 사람들을 재고용하지도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미국 대통령이 유가에 대한 통제권을 갖고 있지는 않지만, 정부는 유가 상승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