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30일까지 종합소득세 중간납부…사업자 89% 납기 3개월 연장집합금지·영업제한 소상공인·착한임대인 '일괄 연장'
연장 시 내년 2월 말까지 납부…별도 연장 신청도 가능

집합 금지·영업 제한 소상공인이나 소규모 자영업자 등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개인사업자 136만명의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기한이 3개월 연장됐다.

연장 대상이 아닌 경우에는 이달 말까지 중간예납세액을 납부해야 하지만, 경영에 어려움이 있다면 따로 연장 신청을 할 수 있다.'

◇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중간예납 기한 연장…26일까지 별도 연장 신청
국세청은 올해 종합소득세 중간예납 대상자인 개인사업자 153만명 가운데 소규모 자영업자 등 136만명(88.9%)의 납부 기한을 3개월 직권 연장한다고 8일 밝혔다.

종합소득세 중간예납은 작년 귀속분 종합소득세액(중간예납기준액)의 50%를 올해 상반기분으로 가정해 미리 내고 나머지를 내년 확정신고 때 납부하는 제도다.

당초 중간예납 대상자는 오는 30일까지 중간예납세액을 납부해야 하지만, 직권연장 대상자는 내년 2월 28일까지 납부하면 된다.

직권 연장 대상은 집합 금지·영업 제한 소상공인과 착한 임대인, 소규모 자영업자다.

정부의 희망회복자금 지급 대상인 집합 금지·영업 제한 소상공인이나 소상공인 임차인의 임대료를 인하해주고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를 받은 상가 임대사업자는 수입 금액 규모와 관계없이 모두 연장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소규모 자영업자는 지난해 수입금액이 ▲ 도소매업 등 15억원 ▲ 숙박·음식·제조업 등 7억5천만원 ▲ 서비스업 5억원 등 성실신고 확인 대상 기준 금액 미만인 경우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직권 연장 대상이 아닌 사업자도 매출 감소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이 있는 경우 납부 기한을 최대 9개월까지 연장 신청할 수 있다.

연장 신청은 오는 26일까지 국세청 홈택스나 모바일 손택스에서 할 수 있다.'

[국세청 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 개인사업자 17만명, 이달 말까지 종합소득세 중간예납해야
중간예납 대상자 중 직권 연장 대상자를 제외한 나머지 17만명은 오는 30일까지 중간예납세액을 납부해야 한다.

올해 종합소득이 있는 개인사업자는 중간예납을 해야 하지만, 새로 사업을 시작한 사업자나 중간예납세액이 30만원 미만인 영세 사업자는 중간예납 의무가 없다.

이자·배당·근로소득 등 소득세가 원천징수되는 소득만 있거나, 분리과세 주택임대소득만 있는 납세자도 중간예납 대상이 아니다.

중간예납세액은 홈택스나 손택스, 국세계좌, 가상계좌를 통해 납부할 수 있으며 금융기관에 직접 내도 된다.

중간예납세액이 1천만원을 넘으면 별도 신청 절차 없이 나눠 낼 수 있다.

분납을 희망하는 경우 고지 금액에서 분납 세액을 뺀 금액을 이달 말까지 납부하고, 나머지는 내년 2월 3일까지 내면 된다.

직권 연장 대상자라면 분납 기한도 내년 5월 2일로 자동 연장된다.'

◇ 상반기 사업 실적 부진하면 중간예납 추계액 신고
올해 상반기 사업 실적이 부진한 사업자는 고지받은 중간예납세액을 납부하는 대신 오는 30일까지 직접 산출한 중간예납 추계액을 신고·납부할 수 있다.

중간예납추계액이 지난해 귀속 종합소득세액(중간예납기준액)의 30%에 미달하는 사업자가 추계액 신고 대상이다.

다만 납부 기한 직권 연장 대상자가 추계액을 신고할 경우는 별도로 다시 연장 신청을 해야 한다.

지난해 적자를 본 탓에 중간예납기준액은 0원이지만 올해 상반기에 종합소득이 발생한 복식부기 의무자 역시 반기 결산을 거쳐 중간예납 추계액을 신고해야 한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