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유통기한 지나 폐기된 백신 94만회분…정은경 "해외 공여 검토"연말 유통기한 AZ·얀센 백신도 77만회분…재외동포 많은 국가에 공여"
백신 접종률 '80% 달성' 예상 시기엔 "12월 중순 전후로 예측"
통일장관, 대북 백신지원에 "공식적이고 본격적 검토는 못한 상태"

국내에서 유통기한 경과 등으로 버려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94만회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내 유통기한이 만료되는 코로나19 백신이 77만회분 이상 남은 가운데 정부는 백신 폐기량 최소화를 위해 재외동포들이 많은 국가에 남은 백신을 공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 "남은 백신에 대해 주로 재외동포들이 많은 국가들에 공여하는 방안을 외교부 중심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11월까지 총 95만명분이 대부분 유효기간 경과로 폐기됐는데, 아스트라제네카(AZ) 73만명분, 얀센 4만명분을 연말까지 소진해야 한다'며 활용 방안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정 청장은 "현재 AZ 백신은 거의 대부분 대상자가 2차 접종까지 완료됐고 교차접종은 mRNA(화이자, 모더나 백신) 예정"이라면서 "얀센은 지금 들어와 있는 물량이 굉장히 소수가 남아 있고 새로 들어올 분량은 냉동보관하면 2년 정도 보관이 가능하기 때문에 유효기간을 고려해서 최대한 국내에서 사용하고 남은 부분은 폐기되지 않고 사용할 수 있게 공여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이 공개한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일까지 국내에서 폐기된 코로나19 백신은 총 93만8천630회분이며 이 가운데 97.4%인 91만3천817회분은 유통기한 경과로 버려졌다.

백신 온도 일탈로 폐기된 백신은 전체 폐기량의 2.3%(2만1천260회분)를 차지하고, 백신 용기 파손이 0.2%(2천290회분), 접종 과정 오류 0.1%(657회분), 사용 가능 시간 경과가 0.1%(606회분)로 뒤를 이었다.

아직 접종이 이뤄지지 않은 백신 도입분 중 코백스에서 제공받은 AZ 56만5천380회분과 AZ에서 구매한 16만8천790회분, 얀센에서 구매한 4만2천195회분 등 77만6천365회분은 올해 안에 유효기간이 만료될 예정이다.  
정 청장은 전국민 백신접종률 80% 달성 예상 시기에 대해선 "2차 접종 예약 상황을 보면 12월 중순 전후 정도로 예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나라의 최고 백신 접종률 예상치에 대해선 "현재 저희가 12세 이상이 접종할 수 있는데 12세 이상이 한 93%를 맞아야 전국민 대상으로 85%가 되기 때문에, (최종) 85% 아래 쪽으로 가능할 거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지원을 검토했는지 묻는 신 의원 질의에 "아직 정부 내에서 공식적이고 본격적인 검토는 하지 못한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이 장관은 "우리 국민이 백신을 충분히 접종하고 그런 상태에서 우리가 백신 여력이 있을 때 국민의 동의 속에, 국제사회의 일정한 공감대 속에 추진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백신 대북 지원 문제 논의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이 장관은 "국민의 백신 접종 상태는 상당한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충분한 백신 여력을 확보하고 있느냐, 그런 상태 속에서 우리 국민의 동의와 국제사회 공감대가 있느냐를 판단해야 될 것이며, 그런 상태 속에서 북쪽과 백신협력 문제는 구체적으로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