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조세뉴스
거래절벽 계속…8월 서울 주택 매매량 1년 전보다 24% 감소

국토교통부는 8월 주택 매매량이 총 8만9천57건으로 작년 같은 달 8만8천272건 대비 4.4%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전달(8만8천937건)과 비교하면 거의 차이가 없다.

서울은 1만1천51건으로 1년 전(1만4천459건)보다 23.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집값이 크게 오른 상태에서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고 있지만, 거래량은 크게 줄어든 '거래절벽'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주택유형별로 아파트(6만1천170건)는 전월 대비 3.0% 늘었고 작년 동월에 비해선 2.9% 증가했다. 아파트 외 주택(2만7천887건)은 전달보다는 5.6% 줄었고 작년 동월 대비로는 7.9% 증가했다.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임대차 신고제 자료와 확정일자 신고 자료를 합산한 8월 전·월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총 21만1천462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달과 비교하면 4.0%, 전년 동월 대비 20.6% 각각 증가한 것이다.

전세 거래량(11만6천588건)은 전달보다 2.5% 증가했고 작년 동월 대비로는 11.5% 늘었다.

월세 거래량(9만4천874건)은 전월 대비 6.0%, 1년 전과 비교하면 34.0% 각각 증가했다.

8월까지 누계 기준으로 월세 거래량 비중은 42.6%로 작년 같은 기간(40.3%) 대비 2.3%포인트 높아졌다.

전·월세 거래량은 지역별로 수도권(14만6천597건)은 1년 전보다 5.8% 증가했고 지방(6만4천865건)은 14.7% 늘었다.

아파트(10만765건)는 작년 동월 대비 16.3%, 아파트 외 주택(11만697건)은 24.8% 각각 증가했다.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8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전달 1만5천198호 대비 2.2% 줄어든 1만4천864호로 집계됐다.

미분양은 작년부터 주택 수요가 급증하면서 꾸준히 해소돼 왔는데, 올해 3월 1만5천270호까지 내려갔다가 이후 등락을 반복하다가 7월 1만5천호 초반에서 8월 1만4천호 후반대로 줄었다.

수도권 미분양은 1천183호로 전월 대비 14.3% 감소했고. 지방은 1만3천681호로 1.0% 줄었다.

건물이 완공되고 나서도 주인을 찾지 못하는 '준공 후 미분양'은 8천177호로 전월(8천558호) 대비 4.5% 감소했다.

규모별로는 전체 미분양 물량 중 85㎡ 초과 중대형이 451호로 전달보다 4.2% 감소했고, 85㎡ 이하는 1만4천413호로 2.1% 줄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