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금융당국 '돈줄 죄기'에 아파트 매수심리 3주 연속 꺾여부동산원 조사…서울 매매수급지수 107.1→104.2→102.9
"전세 매물 부족 여전"…수도권 전세수급지수 104.4→103.6

추석 연휴를 지나면서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아파트 매수 심리가 살짝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규제 완화 기대감에 주요 재건축 단지와 중저가 아파트에 매수세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지만, 금융당국이 금리 인상과 대출한도 축소 등 '돈줄 죄기'에 나서면서 매수심리가 다소 위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9월 27일 조사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2.9로, 지난주(104.2)보다 1.3포인트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3주 연속 하락이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기준선인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뜻이다.

서울은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주택 공급 계획이 담긴 '2·4대책' 발표 이후 공급 기대감에 매수 심리가 진정되면서 4월 첫째 주 이 지수가 기준선 밑으로 내려갔으나 한 주 만에 반등해 4월 둘째 주부터 이번 주까지 25주 연속 기준선을 웃돌고 있다.

다만, 9월 1주 107.2에서 2주 107.1로 소폭 하락한 이후 3주 104.2, 4주 102.9로 최근 3주 연속 내리며 기준선에 다가서고 있다.'

부동산원은 추석 연휴에 따른 영향과 함께 일부 시중은행이 주택담보대출 한도를 줄이거나 대출을 중단하고, 금융 당국이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한 데 이어 추가 인상을 시사하면서 매수 심리가 살짝 꺾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오세훈 서울시장이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재개발·재건축 등 규제를 완화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여전해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서울에서는 고가 아파트가 밀집한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이 지난주 102.3에서 101.1로 1.2포인트 내려 기준선에 바짝 다가섰다.

마포·서대문·은평구가 속한 서북권은 103.3에서 102.1로, 종로·중구 등이 속한 도심권은 104.2에서 103.2로 각각 내렸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 등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동북권은 105.7에서 103.4로, 양천·강서·구로·동작구 등이 속한 서남권은 104.5에서 104.0으로 각각 소폭 하락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가 107.6에서 105.8로, 인천이 109.1에서 107.3으로 각각 2포인트 가깝게 내리면서 수도권 전체로는 106.7에서 105.1로 1.6포인트 하락했다. 수도권에서는 작년 6월 이후 아파트를 사겠다는 사람이 팔려는 사람보다 많은 상황이다.

지방의 매수심리도 한풀 꺾인 분위기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은 103.6에서 101.6으로 내렸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102.7에서 101.2로, 경기를 제외한 8개 도는 104.5에서 102.1로 각각 하락했다.

지방에서는 대구(97.1→97.2)에 이어 울산(100.7→99.6)의 지수가 4주 만에 기준선 아래로 내려갔다.'

전세시장 분위기도 비슷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의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103.0으로 전주 대비 0.5포인트 내렸다.

경기는 104.9에서 103.7로, 인천은 104.8에서 104.5로 내렸고, 수도권 전체로는 104.4에서 103.6으로 하락했다.

서울의 경우 추석 연휴 영향과 은행권 전세대출 한도 축소 움직임 등으로 거래가 위축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매물 부족 현상이 지속되면서 재건축 등 정비사업 이주 수요 영향이 있는 지역과 중저가 단지로 전셋값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세는 전국적으로 작년 6월 이후 1년 3개월 동안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