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정 사회경제
"'코로나19 타격' 혼인이 출산보다 심각…출산에 장기영향 우려"보험硏 보고서…"4차유행기에 혼인 위축되지 않게 배려 필요"

혼인이 출산보다 코로나19에 따른 단기 타격이 더욱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다.

12일 보험연구원 소속 이태열 선임연구원의 '코로나19 이후 출산 및 혼인의 추이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팬데믹 후 월간 출생아 수 증감률은 작년 11월 최대 낙폭을 기록한 후 기존 추세를 회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간 출생아수 증가율은 2016년 -14.16%를 기록한 후 점차 감소율이 축소되는 추세를 보이다가 코로나19 발생 후인 작년 10월과 11월 각각 -14.56%와 -15.48%를 기록했다. 이는 2001년 12월(-17.08%)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태열 선임연구원은 "코로나19가 심각해진 작년 2월부터 단기적으로 임신 회피 현상이 나타나면서 9개월 이후인 10∼11월에 급격한 출생아 수 감소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작년 12월부터는 감소세가 둔화하며 올해 6월에는 출생아수 증가율이 -2.67%를 기록, 코로나19로 인한 월간 출생아수 급감은 단기에 그쳤다.


월간 혼인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 영향으로 작년 4∼5월에 증가율이 -21.76%와 -21.27% 등으로 추락, 출생아수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는 1997년 1월(-22.92%) 이래 최저 기록이다.

출생아수가 작년 12월 이후 회복세로 접어든 데 비해 혼인수는 감소세가 1년 이상 지속되는 양상을 보였다.

작년 4월부터 1년간 혼인수는 전년 동기 대비 -14.74%를 기록했다.

올해 각달의 이전 1년간 출생아수, 혼인수를 전년 같은 달 이전 1년간 기록과 비교하면 출생아수는 작년 10월 이후 짧게 하락했다가 우상향하고 있으나 혼인수는 올해 1분기까지 빠르게 감소했고 본격적인 회복세가 보이지 않는다.

빠른 혼인 감소가 출생아수에 즉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은 혼인 후 여러 해가 지나서 출산하는 부부가 적지 않기 때문이라고 이 선임연구원은 추측했다.

그러나 한국은 출생아수의 97.4%(2020년 기준)가 부부 사이에서 태어나며 혼외자의 비중이 미미한 점에 비춰 혼인수 감소는 결국 출생아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선임연구원은 "혼인수는 올해 2분기에 감소세가 다소 완화했으나 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하반기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선다면 이는 2년째 심각한 위축을 겪게 되는 것이므로 출산 여건 악화가 구조적으로 고착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코로나의 4차 유행기에 혼인이 지나치게 위축되지 않도록 사회적으로 다양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