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회무 세무뉴스
김대지 국세청장 "자영업자에 광범위한 세무검증 완화 조치”전국 세무관서장 회의 비대면 개최

김대지 국세청장은 "코로나 위기와 불균등한 회복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 소상공인에 대한 광범위한 세무 검증 완화 조치와 함께 다각적 세정지원이 필요하다”고 지난 13일 말했다.

김 청장은 이날 세종 국세청 본청사에서 열린 전국 세무관서장 회의에서 "코로나 재확산세 가운데 확대된 급부세정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해야 한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김 청장은 또 "하반기부터 디지털 세정으로의 전환을 전면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인공지능·빅데이터·클라우드 등 IT 기술을 바탕으로 한 실질적인 납세 서비스 향상을 주문했다.

이어 "연말정산의 경우 근로자의 간소화 자료 제공 동의만으로 완료될 수 있도록 프로세스가 대폭 개편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 국민 고용보험 확대 지원을 위한 실시간 소득 파악 제도를 원활히 시행하는 한편, 납세 지원과 탈세 대응 등 본래 업무에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특히 조세 정의를 훼손하는 반사회적 탈세에 대해서는 빈틈없는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엄정한 조사를 진행해 공정 세정에 대한 국민 신뢰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라 지방청장 등 고위 공무원을 제외한 세무서장 130명 등은 각 관서에서 온라인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세무사신문 제802호(2021.8.16.)

<저작권자 © 세무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무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