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신경민 “곽상도, 채동욱 사생활 자료 <조선>에 넘겼다”

기사승인 2013.10.01  13:17:37

  • 0

default_news_ad1

- “이중희, NLL대화록 수사 채동욱 말고 靑에 직접하라”

신경민 민주당 의원이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정원에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사생활 자료를 입수해 이를 <조선일보>에 넘겼다고 주장해 파장이 예상된다.

   
▲ ⓒ 신경민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신 의원은 1일 국회 긴급현안 질문에서 “곽상도 전 수석이 이중희 민정비서관에게 ‘채동욱 파일’을 주고 난 이후 8월 중순의 행적이 드러났다”며 “곽 전 수석은 이 정보를 들고 조선일보 편집국장을 만나 ‘채 총장은 내가 날린다’고 했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이어 “곽 전 수석이 물러난 후 이중희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이창수 비서관이 등장한다”며 “지난 8월 하순 이중희 비서관은 ‘총장이 날라간다’고 당시 김광수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에게 말했고 ‘국가기록원 수사는 총장에게 보고하지 말고 청와대에 직접하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황 장관은 곽 전 수석이 채 전 총장의 사생활 자료를 요청했다는 것에 전혀 아는 바가 없다고 답했으며 이중희 비서관에 대한 의혹도 “이 비서관이 사실무근으로 발표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신 의원은 또 채 전 총장의 사퇴 과정에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정도 개입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사권자는 따로 있었다”며 “김기춘 실장이 지난 8월 5일 취임한 이후, 검찰 출신 정치인을 만나 ‘대검공안부장과 지검부장 두 사람은 날려야 한다. 총장의 허수아비 만들 필요가 있느냐’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신 의원은 “검찰총장 사건에 정보기관과 청와대까지 나섰다. 정치와 언론은 ‘언정유착’으로 한 몸이 되고 가장 비열하고 타락한 모습을 보였다”며 “(채 총장은) 눈엣가시가 됐고, 모욕적이고 치욕적으로 물러났다. 다음 타겟은 법원이냐”고 따져 물었다.

황 장관은 이에 대해서도 “들은 바 없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황 장관은 채 총장 ‘찍어내기’를 위해 온 국가기관이 동원됐다는 신 의원의 주장에 대해 “그런 일은 없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으며 채 총장에 대한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