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野 “고발사주 지시 가능한 자 尹뿐”…공수처, 추가 수사 착수

기사승인 2024.02.21  15:43:13

default_news_ad1

- 민주 “尹대통령 책임 쌓여갈수록 국민의 심판 더욱 가혹할 것”

공수처가 ‘고발사주 사건’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을 입건한 데 대해 야당이 “이미 손준성 검사의 1심 재판에서 고발사주 의혹 사건에 윗선이 개입한 가능성이 드러났고, 법원이 그 위법을 인정한 만큼 당연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업무추진비 집행 내역과 공수처 수사 자료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타임라인. <이미지 출처=뉴스타파 해당 보도 캡처>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1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는 “재판과정에서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고발사주 전날, 손 검사가 참여한 단체 카톡 대화방에 관련 자료로 추정되는 사진 60장을 올린 사실도 밝혀졌고, 당일에는 손준성 검사가 검찰총장실과 연락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 모든 사실이 당시 검찰조직의 수장이었던 윤석열 대통령, 한 사람을 가리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검 범정은 검찰총장 한 사람을 위한 조직이고, 범정 소속의 손준성 검사에게 고발사주를 지시할 수 있는 사람은 당시 검찰총장, 윤석열 대통령뿐”이라고 겨냥했다.

최 대변인은 “더욱이 검사동일체 원칙하에 철저한 상명하복으로 한 몸처럼 움직이는 검찰조직에서 손준성 검사가 개인적 일탈로 혼자 고발사주 사건을 저질렀을 리 만무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김건희 여사가 각종 의혹에 대해 침묵하듯 윤석열 대통령도 침묵으로 넘어가려고 하느냐”며 “대통령이라면 자신에 대한 의혹에 해명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국민을 입틀막하는 불통 대통령에게 국민에 대한 도리를 말하는 것은 과욕이냐”며 “민주주의 근간을 흔든 국기문란사건은 침묵으로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하시라. 윤석열 대통령의 책임이 쌓여갈수록 국민의 심판은 더욱 가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ad44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