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건영 “‘서해 공무원 사건’ 진실? 尹정부 정보 공개하면 드러나”

기사승인 2022.06.27  09:54:31

default_news_ad1

- “국힘, 쉬운 길 놔두고 기록물 운운.. 文대통령에 대한 전형적인 흠집내기”

여당이 ‘서해 공무원 사건’을 정쟁의 수단으로 삼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야당이 자체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응에 나선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서해 공무원 사건에 대한 국민의힘쪽 대응이 지나치게 정략적이고 사실 왜곡을 너무 많이 하는 것 같다”며 “제가 꽤 오래 인내해왔는데 이 문제에 대응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그래서 당내에서 서해 공무원 사건 TF를 만들겠다”며 “이 문제에 정통한 당내 인사들로 TF를 만들고 앞으로 TF를 중심으로 이 문제를 어떻게 다룰 것인지 논의하고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 하태경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이 지난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국방부·합참 보고를 받으며 질의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관련해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은 27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그동안 당 차원에서는 국민 생명에 관한 문제이고, 피해자 가족들이 있어서 인내를 해왔다”며 “그런데 국민의힘이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지나치게 정략적이고, 거짓 왜곡 선동을 일삼아 참다 참다 당 차원에서 대응을 하기로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국민의힘이 ‘서해 공무원 사건’ 진상규명을 위해 대통령기록물 등에 대한 전면적 정보공개를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 윤 의원은 “대통령기록물을 볼 필요가 없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기록물을 “청와대가 접수하거나 생산한 기록물”이라 정의하고는 “이 사건의 원천 소스는 군과 해경이 조사한 정보자료와 조사자료”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걸 청와대가 보고 받았다. 그럼 접수된 자료이지 않나. 그러면 복잡한 절차나 어렵게 청와대 대통령기록물을 볼 것이 아니라 군과 해경의 자료를 보면 된다”고 했다.

윤 의원은 “굳이 국회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을 필요가 없다. 지금은 윤석열 정부 아닌가. 문재인 정부 아니지 않나”라며 “윤석열 정부가 가지고 있는 정보를 공개하면 된다. 자기네들이 근거를 제시하고, 그 자료를 공개하면 그날로 진실이 드러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대통령기록물 공개를 주장하고 있는 여당의 속내에 대해 윤 의원은 “퇴임 직전까지 국정지지율 50%에 육박하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전형적인 흠집내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 기록물을 보는 것보다 훨씬 더 쉬운 길이 있지 않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기록물 운운하는 것은 진상규명에는 관심이 없고, 정치적 공세가 주목적이라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ad44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