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뉴스버스 “대검 중수부, 2011년 부산저축銀 대장동 대출 비리 ‘은폐’”

기사승인 2021.10.22  11:03:10

  • 1

default_news_ad1

- 대출 알선책 ‘참고인’ 조사 후 수사종결…이진동 “치밀한 대검 중수부, 함부로 사람 오라 가라 안 해”

대검 중수부가 2011년 부산저축은행 비리 수사 과정에서 대장동 대출 관련 비리 혐의를 잡고 압수수색 등 수사를 진행하고도 은폐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21일 <뉴스버스>가 단독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대검 중수부가 2011년 11월 2일 발표한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 사건 수사 결과’에서 대장동 대출 비리는 아예 빠져 있었고, 사법처리된 관련자는 한 명도 없었다. 당시 부산저축은행 비리 수사 주임검사는 중수2과장이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현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이다.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모습. 배경판에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를 지적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대장동 개발 시행사 씨세븐에 부산저축은행 주축의 대주단에서 1,805억 원의 대출을 알선한 조모(46)씨는 2014년 1월 경기경찰청 수사2계에 출석해 “검찰(대검 중수부)에서 수사 받은 것이 대장동 관련된 부분도 있다”며 “부산저축은행에서 이강길(2009~2010년 대장동 개발 시행사 대표)을 통해 비자금을 조성했고, 그 중간에 제가 전달자 역할을 했다는 것이었는데, 만약 그랬다면 제가 처벌을 받았을 것”이라고 진술했다.

당시 조 씨를 조사한 권모 경사(현 경위)는 <뉴스버스>에 “당시 수사 때는 검찰의 대장동 대출 관련 수사가 있었던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조 씨는 2011년 대검 중수부 수사 당시 대장동 사업과 관련한 조사를 받았지만 처벌을 받지 않았다는 것을 근거로 제시하며, 2014년 경찰 수사에서 대출 알선 혐의를 부인한 것이다. 하지만 조 씨는 1년 뒤 수원지검의 대장동 개발 사업 비리 수사 때는 대검 중수부가 수사하다 덮었던 대출 알선 혐의로 처벌된다.

조 씨의 알선으로 부산저축은행에서 대출을 받았던 당시 씨세븐 대표 이강길 씨는 <뉴스버스>에 “그때 대검 중수부에 간 일이 있는데, 조 씨에게 10억 3,000만원을 건넨 사실을 대검 중수부가 이미 알고 있었다”고 했다.

관련해 <뉴스버스>는 “대검 중수부가 계좌 압수수색 등을 통해 대장동 사업에 대한 부산저축은행의 부실대출과, 조 씨의 불법 대출 알선 혐의 등을 파악한 상태였다고 볼 만한 정황”이라고 짚었다.

최근 조 씨는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2011년 5월 부산저축은행 관련 사건으로 참고인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지만, 대장동 대출과는 무관한 일이었다”고 주장했다.

조 씨는 또 “당시 김만배 기자 (현 화천대유 대주주)를 통해 박영수 전 특검을 소개받아 박 전 특검이 소속된 법무법인 변호사에게 사건을 맡겼다”고도 말한 바 있다.

<뉴스버스>는 “조 씨가 2011년 대검 중수부에서 부산저축은행의 대장동 사업 대출 건을 조사 받고도, 거짓말을 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대출 알선 등의 혐의로 피의자 조사를 받고 사법처리 됐어야 할 조 씨가 왜 참고인 조사만 받게 됐는지는 풀려야 할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뉴스버스>의 발행인인 이진동 기자는 22일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를 공유하고는 “지금은 없어진 과거 대검 중수부는 함부로 사람 오라 가라 하지 않는다”며 “매일 사람 소환하고 조사할 내용 사전에 점검하고 수사결과를 바로 보고하는 등 치밀하게 이뤄진다”고 짚었다.

이어 “베테랑 특수수사 검사와 수사관들로 구성된 검찰총장 직속의 검찰내 최고 수사조직이 대검 중수부였다. 한 때는 나는 새도 떨어뜨린다고 할 정도였다”며 “부산저축은행 비리 수사하면서 1000억 원이 넘는 대장동 대출 비리를 빼먹는 실수(?)는 일어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를 지적하는 내용이 담긴 배경판을 바라보며 대화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한편,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기헌 의원은 “당시 수사에서 대장동보다 대출 규모가 작은 인천 효성동과 용인 상현동에서 각각 3명씩 구속 등 사법처리를 했다”며 “그런데 대장동은 대출 알선책만 참고인 조사 후 그대로 수사를 종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박범계 법무부장관도 “부산저축은행은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1155억 정도를 대출했는데, 그 보다 사이즈가 작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도 수사가 됐다”고 언급하며 “납득하기 어려운 지점이 있다”고 의문을 표했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ad44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