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민정, 국민대 총장 및 김건희 논문심사위원 증인 신청

기사승인 2021.09.25  08:41:10

  • 3

default_news_ad1

- 국민대측 김건희 논문 연구윤리위원 성명마저 비공개...여·야 교육상임위 간사간 증인채택 놓고 줄다리기

   
▲ 열린민주당 강민정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학위 논문 부정 의혹'에 관한 본 조사를 하지 않기로 한 결정에 대해 교육부가 즉시 제재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교육상임위 소속)이 김건희 씨 논문검증 불가를 밝힌 국민대 측의 총장을 비롯해 논문을 심사했던 위원 5명에 대해 국정감사 증인신청을 했다.

강 의원은 시효경과 논문 조사불가 결정을 한 연구윤리위원회 3명에 대해서도 증인신청을 했으나 국민대 측은 연구윤리위원 3명의 성명마저 비공개로 일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문대성 前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의 국민대 박사학위 논문표절에 대한 연구윤리위원회 판정 발표 때에는 이채성 연구윤리위원장과 4명의 연구위원들이 직접 나와 표절판정 기자회견까지 했으나 이번 건에 대해서는 조사불가 보도자료만 배포하고, 국감 증인채택 건으로 연구윤리위원 성명을 질의했으나 이마저도 비공개하는 상황이다.

국민대측도 사태의 엄중함을 느끼고 이들 연구윤리위원들의 공개를 꺼리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 국민대는 2012년 4월 문대성 전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의 박사학위 논문표절 판정에서는 연구윤리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어 발표했다. 이번 김건희 씨 논문표절여부 발표 때와는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사진=유스라인 DB>

강민정 의원실 관계자는 “국민대 논문사태 규명은 한국 대학사회 연구윤리를 정립하는데 있어 중요한 사건이라고 판단해 국민대 관계자를 국감증인으로 신청했다”면서 “여·야 교육상임위 간사간 증인채택여부를 놓고 줄다리기가 벌어지고 있기 때문에 국민대 관계자 증인채택이 어찌 될지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김인환 미래교육정책연구소장은 “국민대가 논문검증 조사불가가 떳떳하다면 연구윤리위원들 성명을 밝히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며 “2개월간 심사숙고했다며 조사발표를 한 연구윤리위원들의 성명마저 밝히지 못할 연구윤리위원회를 개최해 놓고도 아무런 책임을 느끼지 못한다면 국민대의 이번 행위는 한국 대학사에 큰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민대 측의 조사불가라는 무책임한 발표로 국민대에 대해 많은 비난이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이 대학의 최대 교수조직인 교수회는 아무런 의견개진을 하지 않자 개별교수들은 17일 첫 피켓시위에 이어 국민대 교수들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 이 기사는 Usline(유스라인, http://www.usline.kr)에도 함께 게재되었습니다. 

박병수 <유스라인> 기자 balnews21@gmail.com

ad44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