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원순 사건’ 다룬 <비극의 탄생> 공공도서관서 퇴출 수순.. 왜?

기사승인 2021.04.07  17:05:46

  • 2

default_news_ad1

- 손병관 기자 “<반일종족주의>도 ‘표현의 자유’ 아래 당당히 대출되는데…시민 접근 막는 근거 뭔가”

50인의 증언을 토대로 ‘박원순 성희롱 사건’의 실체에 접근한 오마이뉴스 손병관 기자의 책 <비극의 탄생>이 서울시청이 운영하는 서울도서관에 비치됐다가 ‘2차 가해’ 논란으로 열람 금지 조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 오마이뉴스 손병관 기자의 '박원순 취재기' <비극의 탄생>

지난 5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은 <비극의 탄생>이 서울도서관을 비롯해 서울 시내 공공도서관 총11곳에 비치되어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서울시가 관할하는 서울도서관은 서울시청 옆, 구청사에 있다”며 “성추행 피해자가 근무하고 있는 시청 건물 바로 옆에서 2차 가해 내용을 시민에게 알려주고 있는 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청을 비롯한 각 담당기관은 즉시 관련 도서를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서울도서관은 이 책의 열람 금지 조치를 결정했다.

세계일보 보도에 따르면 서울도서관 관계자는 “시민의 희망도서로 신청돼 도서관에서 구입한 것인데, 이후 내용을 확인한 결과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대출 및 열람 취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손병관 기자는 반론권을 보장하지 않은 채,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의 보도자료와 언론인권센터 논평을 근거로 ‘비극의 탄생’ 비판 기사를 쓴 기자들을 언론중재위에 제소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6일 페이스북을 통해 그는 해당 기자들을 향해 “보도자료 받아쓰는 것 자체는 그럴 수 있다고 이해한다”며 “다만, 보도대상자의 반론이 필요하거나 대상자에 대한 명예훼손성 내용이 있을 경우 당사자에게 확인절차를 거치거나 추후 반론을 받아야하는 것으로 저는 배웠다”고 꼬집고는, 그런데 “보도 후 이틀이 다 되도록 ‘저자는 보도자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 ‘2차 가해 논란은?’이라는 물음이 없다”고 지적했다.

손 기자는 “여러분들의 활약(?) 덕분에 제 책은 서울시 공공도서관에서 하나둘 퇴출 수순을 밟고 있다”며 “상당수 기자들이 지탄해 마지않은 <반일종족주의>도 ‘표현의 자유’ 아래에서 당당히 대출되는 세상에, 지난해 가장 뜨거웠던 박원순 사건의 팩트를 다투는 책에 대해 시민의 접근을 막을 근거는 무엇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한편, 일련의 상황 관련해 이선옥 작가는 같은 날 ‘법 위의 페미니즘’이란 제목의 SNS글에서 “공공도서관이 비판 여론이 있다는 이유를 내세워 시민들이 신청한 책을 열람금지하고 금서를 만든다”며 “앞으로도 2차 가해라고 항의하는 사람들 있으면 그런 책마다 족족 금지시킬 건가”라고 꼬집었다.

이 작가는 “국방부가 금서리스트 만들어 장병들에게 올바른 사상 주입하겠다던 건 나쁜 정권이 벌인 나쁜 짓이고, 민주정부의 공공도서관에서 시민들이 신청하고 열람한 책을 자기들 마음대로 금지하는 건 착한 검열이고 괜찮은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2차 가해는 헌법보다도 상위 개념인가. 법 위에 페미니즘이 군림하는 세상이다. 자기들이 뭔데 시민이 무슨 책을 읽을지 말지를 결정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원순 싫고 민주당 반대해도 이런 행위 용납하면 안 된다는 것에는 동의해야 반복적인 패악질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ad44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