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韓, 대응 서둘러야”

기사승인 2020.02.14  16:57:26

  • 1

default_news_ad1

- 오염수 해양 방류 밀어붙이는 日.. 장마리 “실패 증거 남기고 싶지 않은 것”

   
▲ <이미지 출처=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유튜브 영상 캡처>

일본 정부가 후쿠시아 원전 오염수 120만 톤을 바다에 방류하기로 사실상 최종 결정 내린 것과 관련해 장마리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캠페이너는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은 ‘크루즈 봉쇄’사태와 맥을 같이한다고 분석했다.

장 캠페이너는 14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밀어붙이고 있는 것은 “이것이 굉장히 실패한 것의 결과이고 증거이기 때문에 영토에 남겨 두고 싶지 않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달 일본 경산성은 해양 방류가 가장 합리적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2022년 저장 부지가 포화상태에 이른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이에 대해 장 캠페이너는 “(저장부지 포화 주장은) 주민들의 동의를 구하기 위한 기제”라면서 “일본 정부는 앞으로 최종 보고서를 가지고 후쿠시마 연안의 어민들에게 오염수 방류를 동의해달라고 꾸준하고 집요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인근 어민들이) 굉장히 반대해왔고 앞으로 계속 반대 의사를 이어가겠지만 그게 완벽하게 오염수 방류를 차단하는 기제가 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마리 캠페이너는 일본이 오염수 방류를 시작하면 후쿠시마 사고 이후 약 10년 정도 쌓인 분량뿐 아니라, 앞으로 수백 년 동안 만들어질 오염수가 계속해서 우리 바다로 흘러들어오게 되는 게 문제라고 짚었다.

또 “일본 정부가 모니터링 할 수 있다고 하지만 바다에 방류를 시작하면 이게 얼마나 빨리 (흘러) 올지, 그리고 미생물들이 얼마나 많은 영향을 입을지가 굉장히 불분명한 상황”이라며 우리 정부가 전향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행자인 김어준씨가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를 억지로 막을 방법이 없는 것 아니냐”고 하자, 장 캠페이너는 “국제법적으로 대응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 해양법이라든지 IAEA(국제원자력기구)는 모두가 예상되는 결과가 있을 경우에 인접국과 협의하는 절차를 필수적으로 두고 있다”며 “그 과정에서 한국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 탈핵시민행동 회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방사능 오염수 방류하는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