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與 “한국당, 의원직 총사퇴?…세비 아끼는 결단, 국민들은 반길 것”

기사승인 2019.11.13  17:23:30

  • 7

default_news_ad1

- 패트 저지 ‘의원직 총사퇴’ 운운.. “기득권 사수하겠다는 자기 고백”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여당은 자유한국당에 “의원직 총사퇴 대국민 겁박쇼를 그만하고,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협의에 진지한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한국당이 공수처법과 선거법의 본회의 통과 저지를 위해 의원직 총사퇴까지 거론한 것은 기득권을 절대 내려놓지 않겠다는 자기 고백”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의 의원직 총사퇴 카드를 국민들이 만류할 것이라고 착각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며 “국민들은 일하지 않는 국회의원이 스스로 사퇴 결정한 것을 두고, 세비를 아끼는 현명한 결단이라며 반길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대변인은 “국회의원이 국회에 출석해, 본회의와 상임위에서 민생경제법안과 개혁법안을 처리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고 강조, “기본적인 일도 하지 않으면서, 민생을 생각하고 나라와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한다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자 속이 훤히 보이는 쇼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법안 처리시한까지 20여일 밖에 남지 않았다”고 상기시키며, 거듭 “한국당의 전향적인 사고 전환과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한 진정성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