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황교안 ‘조국 사노맹’ 언급에 윤소하 “이런 저열한 인식…안타까워”

기사승인 2019.08.13  12:48:58

  • 10

default_news_ad1

- 박지원 “‘사노맹’ 발언, 김학의 사건 등 방어 위한 것.. 황교안, 편치 않을 것”

   
▲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조국 후보자를 겨냥해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나”라고 강변한 데 대해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아직도 이런 저열한 인식에 사로잡혀 있다니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 관련기사 : 황교안 ‘사노맹’으로 조국 공세…과거 ‘사노맹 주역’ 영입 시도는?

윤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교안 대표는 자신의 저서 ‘황교안의 답’에서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세 가지 모멘텀 중 하나로 서울지검 공안부를 만난 것을 들고 있다”며 “즉 공안 검사가 된 것이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사안이라는 이야기”라고 짚었다.

그는 “또한 같은 저서에서 황 대표는 왜 공안이 중요한지를 몇 가지의 사례를 들어 구구절절 설명하고 있다”며 “이 정도면 황교안 대표가 아니라 ‘황공안’ 대표로 부르는 게 더 자연스러운 일일 것 같다”고 힐난했다.

☞ 관련기사 : ‘미스터 국가보안법’ 황교안 집필 ‘국가보안법 해설서’ 살펴보니…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가 이제는 공안검사의 눈이 아니라 국민의 모든 어려움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그에 대한 대책을 유연하게 사고하여 마련할 수 있는 정치인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충고했다.

아울러 “공안검사의 눈으로 세상을 해석하는데 몰두하지 말고 군부정권 시절 공안검사로 재직했다는 것이 무엇을 뜻하고, 무엇을 다시 돌아봐야하는지 성찰하는 것이 황 대표에게 우선 필요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런가하면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황 대표의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발언에 대해 ‘김학의 사건 등을 방어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같은 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 황 대표 관련 의혹이 제기된 점을 상기시키며 “제가 윤석열 총장에게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을 수사할 것이냐’ 물으니, 굉장히 곤란한(듯) 답변을 했기 때문에 그렇게 편치는 않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황 대표에 “어떻게 됐든 야당 대표로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해서 얘기할 수 있는 권한도 있지만 본인도 잘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진행자가 ‘황교안 대표가 걱정할 만한 일이 벌어질 수 있나’라고 묻자, 박지원 의원은 “저는 그렇게 본다”고 말하고는 “왜냐면 민주당에서도 저도 추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