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영채 “문대통령 ‘평화경제’ <중앙> 일본어판 자극적 보도…댓글 2만개”

기사승인 2019.08.06  12:31:53

  • 1

default_news_ad1

- “남북 연대해 일본에 대항한다는 식으로 보도…‘안보위기론→경제보복 정당’ 논리로”

   
▲ <이미지 출처=야후 재팬 중앙일보 기사 캡처>

이영채 일본 게이센여학원대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 평화경제’ 언급이 중앙일보 일본어판에서 자극적인 내용으로 보도돼 2만2천여개의 댓글이 달렸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6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지금 야후 재팬에서 가장 핫 이슈가 되고 있는 것이 문 대통령의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은 결코 우리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오히려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을 겪으면서 우리는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일본경제가 우리경제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규모와 내수시장이다. 남북간의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경제의 우위를 따라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영채 교수는 “제목은 <문 대통령 ”남북 평화 경제 때는 단숨에 일본 따라 잡는다“>인데 일본어판 내용은 전혀 달랐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남북이 연대해서 일본에 대항한다는 식의 내용이 담겼다”며 “댓글이 2만2000개가 올라왔다”고 전했다. 

이 교수는 “한국어판 기사는 아주 평범하다, 이번을 계기로 남북 관계, 남북 평화가 중요하다는 식으로 써 있다”고 했다. 

반면 “일본어판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남북이 일본에게 대항해야 한다는 식으로 써져 있다”며 “야후 재팬 톱기사”라고 비교했다. 

그는 “(수만개의 댓글에) 놀라서 보니까 지금 일본이 가장 두려워하는 논리”라며 “문재인 정부의 본심은 남북이 연대해 일본을 공격하려고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렇게 안보 위기론을 강조해 ‘이번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당연했다. 역시 한국은 북한 편이다’는 식”이라고 했다.

실제 야후 재팬의 중앙일보 해당 기사에는 6일 오전 현재 2만470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문 대통령 발언이 폭주하고 있다, 남북 vs 일본의 구도로 가면 안 된다”, “남북경협에 의해 평화경제가 실현되면 드디어 레드팀 가입 선언인가”, “일본을 미워한다는 국민감정을 부추긴 이 시점에서 남북 통일을 들고 나오다니”, “남북 통일은 중국의 관리 하에 실현될 것이라고 생각해” 등의 의견이 쏟아졌다. 

이에 대해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그것이 일본의 프레임”이라며 “문재인 정부 출범 때부터 일본에게 최악의 시나리오는 남북이 하나가 돼서 중국 편으로 가는 것이다, 이것은 막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경제보복으로 대한민국을 치고 한미일 공조에서도 한국을 빼고 미국과 일본만 군사대국으로 가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번에 군사적, 경제적으로 대한민국을 망가뜨려야겠다, 한미일 공조에서 일본만 남으니까 개헌을 해야 한다는 논리로 연결된다”고 설명했다. 

이영채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 세 사람이 판문점에 서 있는 모습이 일본에게 70년 역사에서 가장 충격적이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 교수는 “그 충격이 7월1일 경제보복으로 간 것”이라며 “모든 수단을 가리지 않고 한국 때리기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남북 관계가 개선되고 일본이 배제되는 정국을 리버럴이든, 보수든 상관없이 일본 사회는 충격적으로 본다”고 했다. 

이에 호사카 교수는 “38선이 동해까지 내려온다고 한다”며 “‘남북이 하나가 돼서 일본 반대편이 된다, 38선이 완충지대였는데 사라진다’는 논리가 있다”고 부언했다. 

호사카 교수는 “남북미일 평화공조로 가고 중국도 민주화 되는 식으로 갈 수 있는데 그것이 대한민국의 시나리오인데 일본은 그렇게 생각 안한다”고 말했다. 

민일성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