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자한당, 의장실 점거.. 문희상 측 “사실상 감금상태, 있을 수 없는 폭거”

기사승인 2019.04.24  15:01:18

  • 0

default_news_ad1

- 바미당 오신환 ‘사보임’ 결정에 국회의장실 점거한 자한당.. 왜?

문희상 국회의장 측이 자유한국당의 집무실 점거 사태와 관련해 “있을 수 없는 폭거”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국회 대변인실은 입장문을 내고 이날 상황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4일 오전 국회의장 집무실에 막무가내로 밀고 들어와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고성을 지르고 겁박을 자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 등은 바른미래당이 자당 소속 사법개혁특위 오신환 의원을 사보임 하려 한다며 문 의장에게 이를 허락하지 말 것을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문 의장이 “국회법과 관행에 따라 순리대로 처리하겠다”고 하자, 자한당 의원들은 문 의장을 에워싸고 ‘당장 약속하라’며 다음 일정을 위해 이동하려는 문 의장을 가로막았다.

   
▲ 문희상 국회의장이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구하며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항의방문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다른 일정을 위해 의장실을 나가려고 시도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24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이 다른 일정을 위해 의장실을 나서려 하자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이 막아서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문 의장 측은 이와 관련해 “사실상 감금 상태가 빚어졌다”며 “이는 국회 수장에 대한 심각한 결례이자 국회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완력으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행태로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동안 문 의장은 선거제도 개편은 여야 합의에 의해 처리하는 것이 관례이며 이를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관련해 문 의장 측은 “자유한국당은 의회주의를 지키려는 문 의장의 노력을 존중하고, 이날 의장실 점거 및 겁박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할 것”이라며, 아울러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이자 공당으로서 스스로의 권위와 품격을 지켜줄 것”을 촉구했다.

한편, 자한당 의원들에 의해 사실상 감금상태에 있었던 문희상 의장은 이 과정에서 저혈당 쇼크가 와 국회 의무실로 이동해 응급처치를 받고 진료를 위해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호의_뉴스비평 https://goo.gl/czqud3

김미란 기자 balnews21@gmail.com

default_news_ad3
<저작권자 © 고발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1
ad37
default_side_ad2
ad38

사진GO발

1 2 3 4
set_P1
ad34
ad39

고발TV

0 1 2 3
set_tv
default_side_ad3
ad3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